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UEFA 챔피언스 리그

[UCL REVIEW] ‘또또 홀란드’ 맨시티, 코펜하겐 5-0 대파... ‘1위 사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허윤수 기자] 엘링 홀란드를 앞세운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가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맨시티는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G조 3차전에서 FC 코펜하겐(덴마크)을 5-0으로 크게 이겼다.

대회 3연승을 달린 맨시티(승점 9)는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또 공식 대회 5연승의 신바람을 냈다. 반면 코펜하겐(승점 1)은 또다시 첫 승에 실패하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홈팀 맨시티는 최전방에 엘링 홀란드와 훌리안 알바레스가 짝을 이뤘고 잭 그릴리시, 베르나르두 실바, 일카이 귄도안, 리야드 마레즈가 지원했다. 수비진은 세르히오 고메스, 에므리크 라포르트, 후벵 디아스, 주앙 칸셀루가 구성했고 골문은 에데르송이 지켰다.

이른 시간 맨시티가 리드를 잡았다. 전반 7분 칸셀루의 낮은 크로스를 홀란드가 지체 없는 슈팅으로 골망을 출렁였다.

맨시티의 공세가 이어졌지만, 코펜하겐은 골대와 수문장 카밀 그라바라의 선방쇼로 버텨냈다. 전반 11분 그릴리시가 밀어준 공을 실바가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때렸다.

전반 18분 귄도안의 슈팅과 4분 뒤 홀란드의 터닝 슈팅도 모두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31분에는 그릴리시가 도전했지만, 이번에도 그라바라 골키퍼를 넘지 못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자 맨시티는 더 강하게 공격하며 코펜하겐을 무너뜨렸다. 전반 32분 코너킥 상황에서 고메스의 발리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쇄도한 홀란드가 가볍게 밀어 넣으며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행운도 따랐다. 전반 39분 고메스의 중거리 슈팅이 상대 수비 2명을 연달아 맞고 들어갔다. 공식 기록은 다비트 코촐라바의 자책골이었다.

맨시티는 후반전 시작과 함께 홀란드를 교체했다. 대신 콜 팔머를 투입하며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홀란드가 빠졌지만, 맨시티의 화력은 식지 않았다. 후반 5분 팔머가 왼발 감아 차기를 시도하며 골문을 위협했다.

이내 추가 득점도 나왔다. 후반 10분 상대 반칙으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마레즈가 차분하게 성공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후반 31분 그릴리시-마레즈로 이어진 연계 플레이를 알바레스가 마무리하며 쐐기를 박았다.

맨시티는 5골의 리드를 끝까지 지켜내며 고공 행진을 이어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