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감독대행으로 시즌 마치는 비즐리 "힘들었지만, 재밌었다" [현장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텍사스 레인저스 감독대행으로 시즌을 마무리하는 토니 비즐리(56)가 지난 시간들을 되돌아봤다.

비즐리는 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리는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마난 자리에서 "재밌었다"며 감독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2015년 텍사스 코치로 합류한 그는 이번 시즌 도중 경질된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의 뒤를 이어 감독대행을 맡았다. 2013년 워싱턴 내셔널스 트리플A 감독 이후 처음 맡아본 감독 자리. 이날 경기전까지 16승 31패 기록했다.

매일경제

토니 비즐리는 시즌 도중 감독대행을 맡았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힘들었고, 지쳤으며, 절망스러웠다. 정말로 수많은 단어로 묘사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감독의 고충을 말했다. 코치와는 다른, 더 큰 책임감을 요구하는 감독이라는 자리에 대한 어려움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그 사이사이에 좋은 순간들이 많았다. 힘들었지만, 동시에 믿을 수 없는 경험들이었다"며 감독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가장 절망스러웠던 것을 묻는 질문에는 "수 많은 한 점 차 패배들"을 꼽았다. 텍사스는 이번 시즌 한 점 차 승부에서 15승 35패를 기록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우리 팀에는 재능 있는 선수들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뒤 "우리는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더 (정상궤도에) 가까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팀이 곧 리빌딩을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알링턴(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