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범수, '범죄도시3' 언급…"마동석이 지원 아끼지 않아"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라디오스타' 5일 방송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이범수가 '범죄도시3'를 언급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이범수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영화 '범죄도시3' 얘기가 나왔다.

이범수는 "요즘 마동석을 자주 만나냐"라는 MC들의 질문에 그렇다며 "차기작 함께 촬영 중이다. '범죄도시3'"라고 밝혔다.

이에 MC들은 "혹시 빌런이냐"라며 궁금해 했다. 이범수는 "빌런을 워낙 많이 해 와서 이번에는 아니다. 마동석과 같이 호흡 맞추는 광역수사대 대장이다. 경쟁하면서 합심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유세윤은 "충무로 기대작인데 촬영장 분위기는 어떠냐"라고 물어봤다. 이범수는 "촬영장 분위기 정말 좋다"라더니 "가장 좋은 것 중 하나가 먹을 게 많다는 거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특히 이범수는 제작자 겸 배우인 마동석이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고 전했다. "촬영장에 밥차는 기본이고 간식차까지 있어 든든하다. 마동석이 먹는 것에 인색하지 않다"라고 밝힌 것.

이범수는 또 "추석이나 명절 때 선물을 보내지 않냐. (마동석이) 독특한 걸 보냈다. 갓김치, 파김치, 배추김치였다"라고 알려 주위의 부러움을 샀다.

옆에 있던 이준혁은 "진짜 맛있겠다"라며 부러워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엄청 부러워하네"라면서 웃었다. 이준혁은 이범수를 향해 "저 좀 꽂아주세요"라고 앙탈을 부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범수는 "'범죄도시'를 8편까지 기획 중이라고 하니 나올 수 있지 않을까"라고 얘기했다. 이준혁은 "시켜만 주면 무슨 역할이든 하겠다"라는 의지를 내비쳤다. 이에 이범수는 "자기는 딱 보니까 범죄 하다가 형사를 하든지 형사 하다가 범죄를 하든지 (할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샀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이범수 외에도 배우 이준혁, 모델 정혁, 개그맨 김원훈 등이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