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 몸이 91세라니…' 현역 최고령 美모델, 과감 누드 커버 장식[할리웃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모델 카르멘 델로레피체(오른쪽)과 베벌리 존슨. 출처 | 뉴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미국은 물론이고 전세계를 통틀어 현역 최고령 모델 카르멘 델로레피체(91)가 또 한번 멋진 도전에 성공했다.

연예매체 페이지식스는 5일(현지시간) 잡지 ‘뉴유(New You)’의 커버를 장식한 카르멘의 사진과 함께 “나이는 정말 숫자에 불과하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카르멘은 1974년 유명 잡지 보그(VOGUE)의 첫 흑인 표지모델이 된 베벌리 존슨(69)과 함께 뉴유의 10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카르멘은 어깨까지 오는 은발을 풍성하게 펼친 채 침대에 기대 있다.

하얀 이불을 말아쥔채 가슴을 덮고 있는 모습이었는데, 우아한 쇄골 라인과 각선미가 젊은 모델 못지 않게 아름답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신록이 우거진 정원에서 존슨과 함께 서로 기대 앉아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스포츠서울

십대 시절의 모델 카르멘 델로레피체. 출처 | 인터넷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꺼이 누드 촬영에 응한 카르멘은 “사진촬영은 작가가 당신과 나에게서 보는 것에 대한 인식이다. 우리가 거기에 있고, 시너지가 일어나고 그들은 그것을 꺼낸다”라고 말했다.

여전히 젊음과 미모를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 카르멘은 “자신을 돌보고 자신을 사랑해야 한다. 아기를 위해 하는 일, 아기를 사랑으로 양육하고 먹이는 것, 그런 에너지를 자신에게 주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미국 뉴욕에서 태어난 카르멘은 15세에 모델로 활동을 시작, 91세인 현재까지 76년간 현역 모델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