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재계약 원하는’ 브랜든 “사랑해, 한국!” 장수 외인 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팬들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꼭 하고 싶다.”

두산 베어스와 내년 동행하고 싶다는 외국인 투수 브랜든 와델이 유종의 미로 재계약의 눈도장을 찍었다. 브랜든이 두산의 역대 장수 외인의 반열을 이을 수 있을까.

두산 베어스는 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정규시즌 경기에서 선발 투수 브랜든 와델의 역투와 강승호의 홈런 등에 힘입어 5-2로 승리했다. 이로써 두산은 59승 2무 80패를 기록하며 최근 2연승을 이어갔다. 2연패를 당한 SSG의 시즌 성적은 88승 4무 49패가 됐다.

매일경제

브랜든 와델이 5일 SSG 랜더스전 역투로 시즌 유종의 미를 거뒀다. 사진=김원익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산 선발 투수 브랜든은 7이닝 3피안타 2사사구 2실점을 기록하고 시즌 5승(3패)째를 기록했다. 1회 초 김강민에게 내준 투런 홈런을 제외하면 거의 위기가 없었을 정도로 완벽한 투구내용이었다. 전날인 4일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하고 5일 경기 전 우승 세리머니를 하며 한껏 분위기를 끌어올린 SSG 선수단을 얼어붙게 만든 호투였다.

경기 종료 후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 역시 “선발 브랜든이 깔끔한 피칭으로 긴 이닝을 소화해주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해줬다. 포수 장승현과의 배터리 호흡 역시 좋았다”며 좋은 배터리 호흡을 보여준 브랜든의 호투를 승리 요인으로 꼽았다.

8월 한국 입성 이후 11경기에서만 벌써 5승을 수확했다. 11경기 평균자책은 3.60으로 그 가운데 QS는 절반에 못미치는 5회다. 무실점 투구가 없고 상대 타자를 완벽하게 압도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아쉬움은 있다.

그러나 브랜든의 장점은 좀처럼 무너지는 경기도 많지 않다는 점이다. 또한 부진한 경기에도 최소 5이닝 이상씩을 소화하며 선발투수로서의 몫은 해냈다. 11경기에서 5이닝 미만을 소화한 적이 단 한 차례도 없고, 6이닝 이상 경기가 절반이 넘는 6회나 된다.

첫 달인 8월 다소 오락가락했던 투수 내용에서 9월 이후 안정감을 찾으며 점점 적응해 가고 있다는 점도 브랜든의 긍정적인 요소다. 실제 지난 등판이었던 9월 29일 한화전에서 6이닝 5실점을 하기 전까지 브랜든은 9월 이후 매 경기 5이닝 이상 2실점 이하 투구를 펼쳤다.

매일경제

두산 베어스와의 재계약을 꿈꾸는 브랜든은 내년 시즌 KBO리그에서 뛸 수 있을까. 사진=김영구 기자


앞선 한화전의 아쉬움도 5일 털어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경기 종료 후 브랜든은 “팀 순위가 확정됐지만 끝까지 팬들에게 최선을 다하겠다는 목표뿐이었다”면서 “7회 위기 상황이 있었지만 등 뒤 야수 동료들만을 믿었다. 그렇기 때문에 유리한 카운트를 선점해 빠르게 승부할 수 있었다”며 7회까지 단 2실점으로 마운드를 지킨 배경을 전했다.

길지 않았던 시간 한국에서 받은 경험은 강렬했다. 브랜든은 “KBO리그 첫 시즌을 치렀는데, 뜨거운 열기에 매번 놀라고 또 놀란다”라며 “만족하는 점도, 아쉬운 점도 있지만 팬들의 뜨거운 응원을 받은 경험은 정말 짜릿했다. 팬들에게 사랑한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며 길지 않은 시간임에도 많은 사랑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와 사랑을 전했다.

이런 브랜든의 내년 시즌 목표는 분명하다. 두산과 재계약해 다시 KBO리그에서 뛸 기회를 얻는 것이다. 앞서 지난달 19일에도 SSG를 상대로 7.2이닝 1실점 역투로 승리투수가 된 브랜든은 두산 선수단과 케미에 대해 “팀 동료들은 누구라고 할 것 없이 다 너무 잘 대해주고 있다”면서 “야구장에서 뿐만 아니라, 밖에서도 같이 밥을 먹기도 하면서 너무나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한국에 와 있는 이 시간을 너무 편하게, 이렇게 환영해주고 있기에 더는 좋은 팀메이트가 없을 것 같다”며 두산 선수단과 한국에서의 생활에 깊은 만족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브랜든은 두산과 재계약과 관련해 “한국에 와서 또 특히 이 팀에 와서 다시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 팀도 너무 좋고, 리그도 너무나 좋다”면서 재계약에 대한 강렬한 소망을 전했다.

당시만 해도 시즌 종료까지 최선을 다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던 브랜든이다. 이제 공은 두산 구단으로 넘어 온 셈이다.

매일경제

브랜든은 짧은 시간이지만 환상적인 경험을 하게 해 준 한국 팬들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전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현재 가능성만 놓고 보면 재계약 가능성과 결별 가능성은 반반이다. 압도적인 면모를 보여주지 못했기에 1선발로 보기엔 아쉬운 점이 있다. 그러나 동시에 두산과 KBO리그에 점점 적응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2년차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가질 수 있다.

브랜든이나 로버트 스탁 가운데 1명을 보험으로 두고, 에이스감을 찾는 것도 두산 입장에선 내년 시즌 좋은 외국인 투수 운영 플랜이 될 수 있다.

두산의 역대 여러 외국인 투수 성공 사례를 보더라도 복수 시즌에서도 뛰면서 기량을 만개한 경우가 적지 않다. 외국인 선수의 성공 케이스가 많기에 두산 또한 재계약에 열려 있는 입장이다.

다만, 두산이 내년 시즌부터 다시 전력을 끌어올려야 하는 입장에서 몸값이 오를 브랜든의 눈높이와 구단의 기대치와 효용성 판단 사이에서 적절한 균형을 찾을지는 미지수.

어찌됐든 두산 입장에선 내년 시즌을 안정적으로 꾸려갈 수 있을 외인 투수 조각의 가능성으로 브랜든을 확인한 채로 시즌을 마무리하게 됐다.

[잠실(서울)=김원익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