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장 리액션] '역전골' 조규성, 갑자기 울산 정승현 밉다고 한 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김대식 기자(울산)] 조규성은 경기 후 자신을 거칠게 막아선 정승현에 대해 이야기했다.

전북 현대는 5일 저녁 7시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2022 하나원큐 FA컵' 4강전에서 연장혈투 끝에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전북은 결승전에서 FC서울과 만난다.

승리의 파랑새는 조규성이었다. 레오나르도의 퇴장으로 전북이 수적인 우위가 있었지만 수비벽을 친 울산을 뚫기란 쉽지는 않았다. 연장전으로 진행되면서 전북도, 울산도 지쳐 쉽사리 승부가 나지 않고 있었다. 승부차기의 기운이 조금씩 싹트던 연장 후반 3분 조규성은 김문환의 크로스를 멋지게 마무리해 전북에 리드를 안겼다. 전북은 조규성의 역전골을 잘 지키면서 승리를 완성했다.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만난 조규성은 "(김)문환이 형한테 끝나고 제가 먼저 고맙다고 했다. 어떻게 크로스 올렸냐고 물어보니까 움직이는 거 보고 올렸다고 하더라. 울산 상대로 골이 처음인 것 같다. 그 골을 값진 골로 넣어서 기쁘다"며 웃었다.

10명으로 버텨냈던 울산도 대단했지만 전북의 투지도 남달랐다. 후반 막판 부상으로 빠진 김진수는 벤치에서도 선수들을 향해 지시를 내리면서 열정을 불태웠다. 경기장 안에 있던 선수들은 그 모습을 어떻게 봤을까. 조규성은 "코너킥에서 진수 형이 지시해주는 모습을 봤다. 그런 모습들이 더 힘이 된다. 하나로 똘똘 뭉치는 힘이다. 안에 있는 선수들도 그런 모습을 보면서 힘을 얻는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조규성은 부상 후 빠르게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팀을 승리로 이끌었지만 김상식 전북 감독은 리그에서도 골을 넣어주길 기대했다. 조규성에게 김상식 감독의 말을 전하자 "그런가요"라며 웃은 뒤 "공격수는 당연히 골을 넣어야 한다. 바로우나 교원이 형이 많은 골을 넣고 있고, 저도 다른 역할을 하고 있다. 남은 리그 4경기에서 골을 넣어서 감독님께 선물 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조규성에게 득점을 넣었을 때 소감을 묻자 그는 "너무 좋았어요"라고 말한 뒤 갑자기 울산 수비수 정승현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승현이 형이 절 갈아서 조금 밉다"고 말했다. 정승현은 후반 막판 투입돼 전북의 핵심인 조규성을 꽤나 거칠게 수비했다.

이에 조규성이 정승현을 밉다고 표현한 것이다. 조규성의 말에 악감정은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두 선수는 얼마 전까지 김천 상무와 국가대표팀에서 동료로서 뛴 사이다. 정승현은 조규성에게 선배로서 많은 조언을 건넨 막역한 사이다. 조규성도 "승현이 형의 마음은 이해가 간다. 선수로서는 경기장 안에서는 그럴 수밖에 없다. 승현이 형의 마음을 알기 때문에 악감정은 없지만 밉다"며 농담을 던졌다.

FA컵 승리에 도취할 수 없는 전북이다. 주말에 있을 리그에서의 현대가 더비가 더욱 중요할 수 있다. 전북은 승리해야만 하는 입장이다. 조규성은 "울산을 꼭 잡아야 우승 가능성이 커진다. 이번 경기는 끝났다. 감독님도, 선수들도 토요일 경기만 생각하고 있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