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혜선, 살쪄서 재킷 터질 것 같더니..보란듯이 살 빼고 BIFF 등장 [Oh!쎈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왼쪽부터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 참석한 구혜선, 5일 후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구혜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부산, 하수정 기자] 배우 겸 감독 구혜선이 5일 만에 확 변한 자태로 부산국제영화제에 모습을 드러냈다.

구혜선은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구혜선은 배우가 아닌 감독 자격으로 레드카펫을 밟았고, 후배 안서현과 나란히 등장했다. 무엇보다 구혜선은 최근 갑자기 살이 찐 모습이 공개돼 관심을 받았는데, 5일 만에 볼살이 쏙 빠진 얼굴을 선보여 시선을 끌었다. 구혜선은 레이스로 장식된 초미니 블랙 드레스에 누드톤 하이힐을 신었으며, 고현정 못지 않은 고무줄 몸무게를 자랑했다.

구혜선은 지난 9월 30일 서울 성동구 소월아트홀에서 개최된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등장했다. 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그는 체크무늬 미니스커트와 재킷을 입고 검은색 페도라를 착용했는데, 퉁퉁 부은 듯한 비주얼로 인해 일부에서는 현재의 건강 상태를 걱정하기도 했다. 앞서 두 달 만에 14kg을 감량하며 다이어트에 성공했던 만큼 급격하게 통통해진 얼굴이 궁금증을 자아낸 것.

OSEN

[OSEN=부산, 민경훈 기자]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센텀시티 영화의 전당에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개막됐다.


OSEN

[OSEN=부산, 민경훈 기자]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센텀시티 영화의 전당에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개막됐다.


이후 구혜선은 자신의 SNS에 "마음이 조금 힘들어서 살이 쩠어요....! '부산국제영화제'에는 꼭 회복해서 갈게요. 부국제에서 5일, 6일에 만나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알고 보니 그가 언급한 '마음이 조금 힘들어서'라는 의미는 가족같은 반려견 감자의 죽음이었다. 지난달 구혜선은 "저의 전부였던 천사 감자가 한 달 전에 하늘나라에 갔어요. 한달 전 비가 아주 많이내렸지요. 모두 힘든 시기에 감자의 소식을 전달드리는 것이 죄송스러워 이제야 말씀드리게 됐어요"라며 "감자 사랑해주셨던 많은 팬들께 감사드려요. 감자는 영원히 제 마음속에서 달릴거고 또 영원할 거여요. 감자를 예뻐해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다시 한번 더 감사드려요. 사랑합니다. 감자 사랑해"라며 여전히 애틋한 마음을 내비쳤다.

"부산국제영화제에는 꼭 회복해서 갈게요"라고 밝혔던 구혜선은 불과 5일 만에 실제로 달라진 비주얼을 공개해 더욱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한편 구혜선은 6일 오후 부산 중구 비프광장에서 '구혜선 감독 단편선' 야외무대 인사 및 GV(관객과의 대화), 연출작 장편 영화 '복숭아 나무' GV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 hsjssu@osen.co.kr

[사진] 민경훈, 박준형 기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