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해로 쏜 현무, 서쪽으로 추락… 주민들 “전쟁난 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北 도발 대응훈련 중 강릉에서 ‘낙탄 사고’

민가 700m 거리 軍기지에 떨어져

추진체 연소되며 큰 불길 치솟아

인근 주민들 밤새 공포에 떨어

軍, 8시간 지나서야 “매우 유감”

조선일보

4일 밤 강원도 강릉시 한 공군기지 내에서 불길이 치솟고 있다. 군이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도발에 대응해 동해를 향해 발사한 현무-2C 미사일 1발이 비정상 비행 끝에 군 기지 내 골프장에 떨어진 것이다. 탄두는 폭발하지 않았으나 추진제가 타오르면서 불길이 일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군이 지난 4일 북한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도발에 대응해 강원도 강릉 군 기지에서 동해를 향해 발사한 현무-2C 미사일이 이상 비행을 하며 서쪽으로 날아가 후방 군 기지 골프장에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탄두는 폭발하지 않은 채 낙탄했지만, 추진체의 연료가 수십 초간 강한 불길을 내며 타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의 도발에 무력 대응을 하려다 오히려 우리 측에 큰 피해를 입힐 뻔했던 것이다. 특히 이날 심야에 강한 폭발음과 함께 큰 불길이 솟구치는 장면까지 목격돼 강릉 주민들은 밤새 불안에 떨었다. 주민들은 “전쟁이 벌어진 줄 알았다”고 했다. 합참은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여러 차례 사과 입장을 밝혔다.

조선일보

5일 우리 군이 미군과 함께 동해상으로 지대지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군은 4일 오후 11시 강릉 한 군 사격장에서 현무 미사일 1발을 동해 특정 표적을 겨냥해 발사했다. 북한이 이날 오전 IRBM 발사 도발을 한 데 대해 한미 연합 전투기 폭격 훈련에 이어 지대지미사일 대응 사격을 한 것이다. 그러나 미사일은 발사 직후 동해가 아닌 서쪽으로 비정상 비행을 하다 발사 지점에서 1000~1400m 떨어진 군 비행장 내 골프장 페어웨이에 떨어졌다. 발사 지점에서 탄두는 1000m, 추진체는 1400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현무-2는 단 한 발로 축구장 3~4개 면적을 초토화할 수 있는 위력을 갖고 있다. 만약 탄두가 폭발했다면 초대형 피해가 벌어질 수 있었다. 군은 사태를 수습하고 안전 점검을 마친 뒤 주한미군과 계획한 대응 사격을 5일 오전 1시 무렵 재개해 한미 각각 에이태킴스(ATACMS) 미사일 2발 등 총 4발을 동해를 향해 발사했다. 이 사격은 정상적으로 완료됐다.

조선일보

군 당국은 사격 전 절차에 따라 지역사회와 관공서, 어촌계 등에 훈련 일정을 알리고 협조를 구했다. 그러나 예상치 못하게 현무-2 오발 사고가 발생하고, 이 과정에서 강한 불길이 인근 주민들에게 목격되면서 혼란이 커졌다. 강원도소방본부 119상황실엔 지난 4일 오후 11시부터 ‘강릉 공군 부대 쪽에서 큰 폭발음이 들렸다’ ‘비행기가 추락한 것 같다’는 등의 신고가 10여 건 접수됐다. 소셜미디어에선 밤사이 화염이 치솟는 모습이 촬영된 영상과 목격담이 빠르게 확산했다. ‘전쟁이 난 것 아니냐’ ‘강릉이 미사일 폭격을 당했다’ 등의 각종 추측성 글도 나돌았다.

하지만 군 당국은 8시간이 지나서야 낙탄 사고를 알렸다. 오발 사고가 탄두 폭발로 이어지지 않고 현장 수습도 금세 이뤄져 심야에 오발 사건 관련 소식을 주민들에게 대대적으로 알리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강릉 주민 최종길(43)씨는 “최소한 주민에겐 공지해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재난 문자 하나 없다 보니 밤잠도 설치고 벌벌 떨어야만 했다”고 말했다. 합참 관계자는 “사고 직후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주민들을 놀라게 해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보완 조치를 하겠다”고 했다.

[노석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