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브스夜] '골때녀' 개벤져스, 승부차기 5전 전승 대기록…원더우먼 꺾고 '챌린지 리그' 첫 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개벤져스가 또 한 번의 승부차기에서 승리를 지켜냈다.

5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챌린지 리그의 첫 번째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개벤져스와 원더우먼가 챌린지 리그 개막전을 펼쳤다. 첫 골은 개벤져스에서 터졌다.

개벤져스의 이은형은 골문 앞에서의 혼란을 틈타 볼을 향해 헤딩을 했고 이는 그대로 골문을 갈랐다. 특히 이은형의 골에는 동료 모두가 함께 감격했다.

그리고 이를 보던 해설 이수근도 "이은형이 마음고생을 많이 했다. 이제 울어도 된다"라며 울컥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시즌 새 멤버로 합류한 후 큰 활약을 펼치지 못한 이은형이 드디어 팀에서 제 몫을 하게 된 것. 이은형은 "전날 연습했다. 감독님이 너도 넣을 수 있다면서 헤딩 연습을 시켰는데 그게 오늘 들어갔다"라며 뿌듯한 모습을 보였다.

원더우먼은 실점을 만회하기 위해 더 열심히 뛰었다. 그리고 이들의 열정은 행운을 가져왔다. 원더우먼의 세트피스를 커트하려던 김승혜와 김혜선의 몸에 맞으며 골이 들어간 것. 이에 전반 종료 직전 경기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원더우먼은 후반이 시작하자마자 역전골을 터뜨렸다. 원더우먼의 새로운 에이스 김가영이 멋진 역전골을 만들어낸 것. 김가영의 골에 조해태 조혜련도 손을 쓰지 못하고 속수무책으로 당해 눈길을 끌었다.

개벤져스는 동점골의 기회를 몇 차례 날렸다. 하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고 결국 골을 성공시켰다. 개변져스의 에이스 오나미가 동점골을 만들어낸 것.

결국 경기는 그대로 종료하고 승부는 승부차기로 가리게 되었다. 이에 개벤져스는 자신감을 보였다. 개벤져스는 승부차기에서 4전 전승이라는 대기록을 갖고 있었던 것. 원더우먼은 승부차기에 있어 1전 1패로 뼈아픈 패배를 한 경험이 있어 조금 위축되는 모습을 보였다.

승부차기가 시작되고 경력자는 역시 무시할 수 없었다. 조혜련은 원더우먼의 킥을 차례대로 막아내며 팀의 리드를 이끈 것. 그리고 개밴져스의 키커들도 한 골 한 골 점수를 쌓아갔다.

조혜련은 마지막 키커의 슛까지 막아내며 팀의 승리를 지켜냈다. 이에 개벤져스는 승부차기 5전 전승이라는 대기록을 기록하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