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범수 "마동석, '범죄도시3' 지원 아끼지 않아...분위기 최고" (라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이범수가 '범죄도시3' 촬영장 분위기와 마동석에 대해 언급했다.

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스트릿 코미디 파이터' 특집으로 꾸며져 이범수, 이준혁, 정혁, 김원훈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이범수는 10년만에 코미디 연기를 했다고 말하면서 영화 '컴백홈'에 대해 언급했다. 이범수는 코미디 연기의 필살기를 썼다고 말하면서 "충청도 사투리를 쓰면서 재밌게 촬영을 했다. 유해진, 차승원, 정준호 씨도 사투리 연기를 잘 하시지 않냐. 함께 합을 맞춰보고 싶다"고 했다.

이번 영화에서 이범수는 이준혁과 함꼐 호흡을 맞췄다. 이에 대해 이준혁은 "어렸을 때부터 (이범수의) 너무 팬이라서, 함께 연기하는게 좋았지만 또 두려웠다. 되게 밝으실 줄 알았는데, 사석에서 처음 만나 식사하는데 너무 과묵하시더라. 그런데 현장에서는 분위기가 완전 바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수 선배님이 출연한 영화와 드라마는 거의 다 봤다. 저는 단역부터 시작했기 때문에 짧은 시간에 많은 것을 보여줘야 한다. 그래서 이범수 선배님의 연기를 만힝 참고했다"고 덧붙이며 팬심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범수는 악역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태양은 없다'에서 단발머리를 한 악역을 했었다. 감독님은 스포츠머리를 제안했었다. 그 때 신인이었는데, 반대를 했다. 그리고 단발머리를 제안했다"고 했다.

이범수는 "제가 실제로 단발머리 건달을 봤었는데, 그 묘한 기분이 숨이 막혔었다. 감독님이 단발머리 스타일을 마지막까지 미심쩍어하셨는데, 개봉 날 '네가 맞았다'면서 인정을 하셨다. 너무 좋았다"고 덧붙였다.

또 이범수는 요새 마동석과 자주 만나고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범수는 "제가 '범죄도시3'을 촬영하고 있다. 제가 빌런을 너무 많이 해서 이번엔 아니다. 광역수사대에서 마동석과 함께 수사를 한다"면서 웃었다.

이어 "촬영장 분위기가 너무 좋다. 일단 먹을 것이 굉장히 풍부하다. 밥차와 간식차는 기본이다. 마동석 씨가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이번에 마동석 씨한테 추석 선물이 왔는데 각종 김치가 종류별로 왔다"면서 만족스러워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