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기 영식 '영철 바라기' 현숙에 "털 다 뽑힌 백조" 돌직구 (나는 SOLO)[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나는 SOLO' 영호와 영식이 영철을 선택하지 말라며 현숙을 설득했다.

5일 방송된 SBS Plus, ENA PLAY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나는 솔로')에는 돌싱특집 10기 출연자들의 랜덤 데이트 후의 이야기가 담겼다. 영호는 현숙을 불러 대화를 시작했다.

영호는 현숙의 슈퍼 데이트권을 언급하며 "저는 되게 열심히 했다. 데이트권 따면 현숙님께 신청하겠다는 생각으로 진짜 열심히 했다"고 어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이어 "저는 데이트권 저에게 써 주셨으면 좋겠다. 누구를 선택하려고 했던지 저를 택하셨으면 좋겠다"며 "저도 그만큼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현숙은 직진하는 영호에게 "멋있어"라고 감탄했지만 '데이트권을 누구에게 쓰려고 하냐'는 질문에 "진짜 고민이 된다. 내가 마음이 없는데 데리고 나가기 애매해서 첫 인상 선택한 영철에게 선택에 변함없는지 여쭤보고 싶다"며 영철을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영호는 "해바라기네"라며 "청양 멀다. 부산 살다가 그런 촌 동네 못 산다"며 답했다. 데프콘은 "데이트가 하고 싶으니까 자꾸 적극적으로 가는 것. 비하할 생각은 아닐거다"라며 그를 옹호했다.

영호는 "청양 가지마라. 울산 가까우니 (부산에) 제가 가겠다"며 적극적으로 이야기했다. 현숙은 "저는 영호님이 나와 성향이 달라서 이제 안 오시겠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영호는 "제가 이렇게 급해질지 몰랐다. 머릿속에 항상 계시던 분"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밖에서 소개받아도 좋아서, 신나서 나갈 것 같다. 제작진에게 감사하다"고 고백했다.

현숙은 "본인 감정을 이렇게 다이렉트로 이야기하실 줄 몰랐다. 이거 반전 매력이다"라며 감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영식은 "현숙이 좀 꼬셔볼까"라며 영호와의 대화를 마친 현숙을 불러 대화를 요청했다.

이에 현숙은 "잠시만"이라며 영철을 찾아가 "영철님 이따가 좀 보자"며 대화를 급히 대화를 신청하고 돌아왔다.

현숙은 영식에게 "영호와 대화했다. 상남자는 영호님이더라"라며 "첫인상 선택한 영철에게 가볼까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현숙은 "영호가 호감 표시를 하시길래 내가 조금 더 현명하게 사용해야겠다고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영식은 "너 같이 매력적인 애가 왜 이상한 순애보를 하냐"고 이야기했다. 그는 "너 에이스다. 여기서 영철과 영자 사이에 끼어든다면 정말 이상한 모습이다"라고 현숙을 설득했다.

이어 "항상 선택을 이상하게 한다. 커플 브레이커인가"라며 "나는 너에게 데이트권을 받고 싶다. 나에게 써라"라고 직진했다.

이에 송해나는 "저 사람 뭐냐"며 어리둥절해 했고 데프콘은 "자신감이다. 영철과 영자 상황을 모르는 것"이라며 웃음을 지었다.

이어 영식은 "너 좋다고 한 네 명이 아닌 다른 사람을 선택한거다. 변태적인 기질이 있는건지, 모두가 널 사랑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거냐"며 "네 명 중에 찾아라. 너를 너무 아깝게 쓴다. 백조가 털 다 뽑혀 까마귀 되게 생겼다"고 설득했다.

사진 = SBS Plus, ENA PLAY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