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통령 풍자 만화 대응 놓고 여야 공방 격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만화에 대한 정부 대응을 놓고 어제(5일) 국회 문체위 국정감사에서 여야 공방이 격화됐습니다.

야당은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가 떠오른다고 비판했고, 여당은 공모전 승인사항을 위반한 경위를 조사해야 한다며 정부 편을 들었습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시작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고등학생의 만화 작품에 대해 문체부가 하루 두 차례나 협박성 보도자료를 냈다고 성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