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로배우 엄앵란,박수홍 상황 7년 예견 했었다…“경제적 독립해야"충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N'동치미'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방송인 박수홍이 횡령 혐의로 친형을 고소한 가운데 배우 엄앵란이 마치 미래를 예견 한듯 박수홍에게 충고를 했던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박수홍은 7년 전 친형에게 재테크를 일임하고 있음을 공개한 일이 있다. 당시 함께 출연한 연예계 대선배인 배우 엄앵란은 "반드시 경제적으로 독립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당시 박수홍은 자신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서 빚에 대한 얘기를 나누던 중 "형이 재테크 하는 걸 정말 재밌어한다"면서 "경차 타고 다니고 절약한다. 친형이지만 존경한다"고 말했다.

박수홍은 "아버지가 사업하다 빚을 졌다. 그 빚을 30대가 되면서 겨우 다 갚았다"면서 "힘들게 빚을 갚자 빚에 대한 노이로제가 생겼는데 형이 식구들을 얼마나 이용하느냐 하면 큰돈 드는 걸 대출받아서 장만한 후 빚을 졌다는 걸 가족들에게 누차 강조해서 나머지 식구들이 허리띠를 졸라매며 열심히 생활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박수홍에게 채찍이 됐던 집안의 빚에 관해 얘기하던 중 함께 출연한 양소영 변호사는 "노예 계약이라는 게 있다. 소송이 필요하면 언제든 도와주겠다"고 말했다.

박수홍은 "친형을 소송하라는 말이냐"며 펄쩍 뛰었고 가족이 전부 형에게 재테크를 위임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연예계 대선배인 배우 엄앵란은 이를 가만히 듣고 있다가 "경제적으로 독립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husn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