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K리그2 STAR] '박동혁 감독 소원 이뤄졌다'...송승민, 5달 만에 3호 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신동훈 기자(아산)] 박동혁 감독이 승리만큼 바라던 송승민 골이 드디어 터졌다.

충남아산은 5일 오후 7시 30분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2' 29라운드 순연경기에서 서울 이랜드를 2-1로 격파했다. 6경기 만에 승리를 거둔 충남아산은 6위에 올라 5위 경남과 격차를 승점 1점차로 좁혔다.

사전 기자회견에서 박동혁 감독은 송승민을 향한 기대감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밝혔다. 광주FC, 포항 스틸러스 등에서 강인한 체력으로 철인으로 불린 송승민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충남아산에 왔다. 경험이 부족한 선수단에 중심을 잡아주며 '형님 리더십'을 보였다. 꾸준히 경합 상황에 참여하고 엄청난 활동량과 체력을 과시하며 충남아산 공격에 힘을 실었다.

공헌도는 높았으나 골은 없었다. 송승민은 서울 이랜드전 전까지 37경기에서 2골에 그쳤다. 마지막 득점은 5월 3일 FC안양전이었다. 5개월 동안 침묵한 것이다. 송승민 무득점 행진 속 충남아산은 유강현의 득점력으로 버텼다. 하지만 유강현이 집중마크를 당하고 체력이 떨어지며 득점력이 줄자 충남아산 공격력도 침체됐다. 최근 주춤하는 원인이기도 했다.

박동혁 감독은 "송승민이 한 건 해줄 것이라 믿는다"고 하면서도 "정말 열심히 하고 공헌도도 큰데 포인트가 없다. 공격수는 포인트로 증명을 하는데 아쉽다. 송승민과 전화를 하기도 했다. '열심히 하라고 난 널 믿는다'고 했다. 본인도 열심히 하는데 잘 안 돼 스트레스가 큰 것 같더라. 더 이상 말을 하면 안 될 정도였다"고 송승민이 받는 스트레스를 이야기했다. '잘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담겨 있었다.

박동혁 감독의 응원과 바람이 들렸을까. 송승민은 전반 7분 만에 골을 넣었다. 이학민 크로스를 받은 뒤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송승민은 곧바로 벤치에 손가락을 가리켰다. 박동혁 감독은 박수로 화답했다. 오랜만에 골을 넣은 동료를 축하하기 위해 충남아산 선수들이 달려와 같이 세리머니를 했다. 송승민 득점으로 리드를 잡은 충남아산은 경기를 주도했다.

서울 이랜드 강한 반격이 이어졌다. 이동률, 까데나시를 활용한 공격으로 충남아산 수비를 괴롭혔다. 실점을 하지 않으며 버텨내면 바로 전방으로 공을 투입해 전개를 했다. 송승민이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유강현에게 쏠리는 수비 시선을 분산했다. 후반 서울 이랜드 공세가 더욱 거세지자 수비 지원까지 착실히 했다. 후반 31분 유강현 골이 터지면서 분위기는 충남아산 쪽으로 쏠렸다.

송승민은 승리가 유력한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뛰었다. 교체되어 나간 유강현을 대신해 최전방에서 서울 이랜드 수비와 끝까지 싸웠다. 후반 추가시간 까데나시에게 실점했으나 결과는 충남아산의 2-1 승리로 끝이 났다. 이로써 충남아산은 마지막까지 경남FC와 치열한 5위 싸움을 하게 됐다. 박동혁 감독은 아끼는 제자 송승민 득점도 보고 6경기 만에 승리를 거두며 환한 미소를 띄고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