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위 탈환, 2년 연속 승강PO 청신호…대전 이민성 감독 "자력으로 간다"[현장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대전=정다워기자] 이민성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은 여전히 방심하지 않고 있다.

이 감독이 이끄는 대전은 5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남 드래곤즈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2 29라운드 순연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승점 3을 확보한 대전은 68점으로 FC안양(66점)을 2점 차로 따돌리고 2위에 올랐다. 승강플레이오프에 직행해 K리그1 11위와 맞대결하는 순위다. 지난시즌에 이어 2년 연속 승강플레이오프에 나설 기회를 만들었다.

경기 후 이 감독은 “승점 3을 가져와 만족한다. 득점 후 쉽게 실점한 부분은 아쉽다. 이후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것도 아쉽다”라며 “자력으로 2위를 차지해 승강플레이오프에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대전은 향후 김포, 안산 그리너스 등 하위권 팀들을 상대한다. 이 감독은 “계속해서 선수들과 경기 내용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더 침착하게 하는 게 중요하다. 오늘도 더 많은 골을 넣을 수 있었다. 그 부분만 수정하면 괜찮을 것 같다”라며 결과와 함께 내용도 잡겠다는 구상을 이야기했다.

아쉽게 패배한 전남의 이장관 감독은 “추구하는 축구의 색깔은 잘 나왔지만 실점이 너무 빨리 나왔다. 준비한 대로 경기는 잘 이뤄졌다”라며 “전남은 바꿔어야 한다. 수비 축구를 하다 공격 축구로 바꾸는 과정에 있다. 그러면서 수비까지도 같이 생각해야 한다. 가진 전력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 선수 평가는 어느 정도 끝났다. 다음 홈 경기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하겠다”라며 잔여 시즌 목표를 이야기했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