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선 퇴진' 윤핵관의 다른 길?…'공격수' 권성동 '침묵' 장제원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내홍을 둘러싸고 윤핵관 책임론이 일면서 권성동 의원과 장제원 의원이 2선으로 퇴진했죠. 권 의원은 2선 퇴진 후에도 오히려 윤석열 대통령을 적극적으로 엄호하면서 대야 공격수로서 면모를 뽐내고 있습니다. 반면 장 의원은 침묵을 지키고 있죠. 신윤핵관으로 떠오른 그룹도 있는데 박준우 마커가 '줌 인'에서 정리했습니다.

[기자]

[권성동/당시 국민의힘 원내대표 (BBS '전영신의 아침저널' / 7월 15일) : 그리고 둘이 불화로 인해가지고 윤석열 정부가 실패한다고 그러면 둘 다 역사의 죄인이 되기 때문에 항상 마음을 합해서 윤석열 정부가 성공하도록 최선을 다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