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스맨파’ PD “보아 정확한 심사했다..오해 없도록 편집할 것”[인터뷰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Mnet 제공


[OSEN=박판석 기자] 성별을 넘어 춤을 가지고 대결을 펼치는 댄서들의 열정이 뜨겁다. 그리고 그 열정은 수많은 시청자를 팬으로 만들었다. ‘스맨파’ 연출을 맡고 있는 최정남 PD는 뜨거운 논란에 담담하게 답했다.

5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 인터뷰에 최정남 PD가 참석했다.

‘스맨파’는 남자 댄서 크루들의 서바이벌을 다루고 있다. 뱅크투브라더스, 어때, 엠비셔스, YGX, 위댐보이즈, 원밀리언, 저스트절크, 프라임킹즈 등이 서바이벌에 참여하고 있다. 현재 반환점을 돈 상황에서 메가크루 미션이 진행 중이다.

‘스맨파’는 엄청난 흥행을 이끈 ‘스우파’의 다음 시즌인 만큼 기대와 우려 속에서 출발했다. 최 PD는 “‘스우파’를 하면서 댄서들이 춤 추는 것에 있어서 음악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춤을 추기 좋은 음악을 통해 댄서들의 모습을 이번 시즌에는 담아보고 싶었다. 그래서 미션에서 음악을 만들어서 주게 됐다. 춤이 먼저 보여지고 나서 음악을 들을 수 있으면 좋겠다. 다른 형태로 음악을 듣는 방법이 된 것 같아서 고무적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OSEN

Mnet 제공


이번 시즌 ‘스맨파’에서는 ‘새삥’이 음원차트에서 장기 집권하고 ‘새삥’ 챌린지가 유행하는 등 파급력을 가지고 있다. 최 PD는 “수치나 조회수로 볼때는 ‘스우파’ 보다 낮지 않다. 뒤까지 재미있게 봐주시면 다를 것 같다. 작년에 리더에 주목이 많이 되서 부리더나 막내들이 같이 주목받기를 원했다”라고 포인트를 밝혔다.

뜨거운 인기의 부작용일까. 저지 중에 한 명인 보아는 심사 결과에 대한 악플 때문에 고소를 선언하기도 했다. 최 PD는 “출연자 분이시고 그런 논란이 나와서 속상했던 부분이 있었다. 현장에서도 그렇지만 심사평으로 좋은 말을 많이 해주시고 있다. 정확한 심사를 해줬다고 생각한다. 제작하는 입장에서 심사평의 편집이든 제대로 전달 되지 않은 부분이 오해를 불러왔다고 생각을 한다. 저지들의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전달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만큼 심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현장과 방송의 차이 때문에 논란이 생기는 것일까. 최 PD는 “저지들도 심사의 기준에 대해서 고민이 많다. 한 사람 당 40초의 춤을 보고 판정을 하게 된다. 저지들은 그 곡 전체의 흐름을 본다. 하지만 장르를 하게 되면 어떤 포인트에서 와우 포인트가 있었다고 하면 달라질 수 있다고 본다. 현장 심사에서 저지들은 편집된 화면을 보는 것이 아니고 40초의 전체적인 흐름을 보기 때문에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무엇보다 세 사람의 저지들에 대한 흔들림 없는 신뢰를 표현했다. 최 PD는 “보아는 작년 ‘스우파’ 배틀에 대한 심사에서 댄서들의 리스펙트를 받았다. 보아는 프로그램의 중심축이라고 생각해서 요청했다. 우영은 댄서로 활동하지 않았지만 스트릿신에 대한 알고 있고, 배틀신도 경험을 했던 분이다. 은혁은 춤을 추는 멤버기도 하지만 콘서트에 대해서 안무디렉터를 함께 하는 부분이다. 그런 디렉팅이 심사에 담길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했다. 안무가가 없어도 저지 3명이 그부분까지 커버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심사위원 구성이 됐다. 여러가지로 고민을 했지만 최종적으로 이 세 명이 제작진의 선택이었다”라고 설명했다.

OSEN

Mnet 제공


이제 후반부에는 스트릿과 다양한 장르의 컬래버레이션이 서놉일 예정이다. 최 PD는 “앞으로는 다양한 장르와 컬래버레이션을 해보려고 했다. ‘스우파’ 때는 다른 스트릿 댄서들과 무대를 하려고 했다면 클래식 장르나 다른 장르를 하는 분들과 컬래버레이션이 있다. 다양한 장르를 보여줄 예정이다”라고 관전 포인트를 언급했다.

최정남 PD는 ‘스우파’, ‘스걸파’, ‘댄싱9’, ‘썸바디’, ‘힛 더 스테이지’ 등 수많은 댄스 서바이벌 예능을 만들었다. 하지만 ‘스맨파’의 탈락 배틀이 유독 슬프다고 고백했다. 최 PD는 “심사기준에 따라 탈락과 합격을 정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른 서바이벌하고는 다르게 댄서프로그램에 스트릿 시즌에서 탈락 배틀이 슬펐다. 댄서들에게 춤출 수 있는 장이 많이 없는데, 댄서들끼리도 탈락을 하게 된다는 것이 더 슬픈것 같다. 물론 댄서들끼리는 끝나고도 볼 수 있지만 프로그램내에서 같이 춤출 수 없는 기회가 없어서 슬퍼하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화제와 논란 속에 방영 중인 ‘스맨파’가 후반부에 어떤 강렬함을 주며 대한민국을 놀라게 할 지 관심이 집중된다./pps201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