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테라·루나 사태' 권도형 소유 가상자산 562억 추가 동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테라·루나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소유로 추정되는 비트코인(BTC) 등 562억원의 가상자산을 추가 동결했다. 이에 따라 권 대표는 은닉자산 950억원을 대부분 사용하지 못하게 됐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수단(단장 단성한)은 권 대표가 은닉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상자산 950억원 중 이미 동결한 388억원을 제외한 562억원을 지난달 27일 추가 동결했다.

뉴스핌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CEO [사진=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선 동결 조치에서 가장자산 거래소인 오케이엑스는 검찰의 동결 요청에 응하지 않았지만 최근 수사에 협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가장자산 거래소인 쿠코인은 검찰 협조에 응해 388억원을 동결한 바 있다.

검찰은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요청, 권 대표에 대해 국제수배 중 최고단계인 '적색수배'를 발령하고 신병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tac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