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POP초점]16세 첫 출산 후 입양·둘째 출산 18세맘 등장..혼란의 '고딩엄빠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고딩엄빠2' 캡처



'하루살이' 부부의 등장에 '고딩엄빠2' 시청자들은 또 시끄러워졌다. 제작진은 염려가 없었을까.

지난 4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에서는 박유진의 스토리가 그려졌다.

중1 시절 박유진은 친하게 지내던 남사친과 연인 사이로 발전했지만 결별했고, 16세에 뒤늦게 임신 사실을 알게 됐다. 출산 직전까지 자신이 임신했음을 몰랐던 박유진. 그는 결국 얼굴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첫 아이를 입양을 보냈다.

어머니의 간섭이 심해지자 답답함을 느낀 박유진은 아는 오빠 친구와 우연히 만나 사랑에 빠지게 됐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두 번째 임신을 했다. 결혼을 결심한 박유진과 남자친구는 부모의 허락을 받고 더부살이로 시작을 했다. 하지만 친정식구들과 부딪히면서 분가를 택했다. 현재 출산한 아이는 100일 밖에 안됐다고.

과거도 충격적이었지만 일상 VCR도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한 달에 배달 음식 주문비만 약 7~80만원이 나가며 통장 잔고와 수중에 있는 현금은 3만원에 불과했기 때문. 이후 부부는 친부와 화해하며 한층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충격적인 사연에 시청자들은 벙찔 뿐이다.

'고딩엄빠2' 출연자의 달라진 모습은 응원을 부르지만 소재가 자극적이기에 악플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제작진은 이를 예상하지 못한걸까, 아니면 예상 했지만 출연을 결심한 '고딩엄빠'들의 선택에만 따른걸까. 점점 다양한 충격을 안기는 사연들은 혼란만 안길 뿐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