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0주년엔 디너쇼" 코요태, 최장수 혼성 그룹의 끝없는 도전 "레츠 코요태"[SS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코요태가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새 앨범 ‘렛츠 코요태(LET’‘s KOYOTE)’ 발표 기념 쇼케이스에서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종민, 신지, 빽가.‘LET’‘s KOYOTE’는 ‘영웅’과 ‘반쪽’ 두 곡을 수록하고 있으며 코요태 특유의 밝고 신나는 댄스곡과 코요태 자신들의 이야기를 담아 오랜 시간 사랑을 보내준 대중에게 보답하는 앨범이다. 2022. 10. 5.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코요태를 하면서 모든 게 하나하나 다 소중해졌다. 앞으로도 모든 걸 소중하게 대하는 마음으로 음악과 예능을 하면서 좋은 모습으로만 인사드릴 수 있길 바란다.”

코요태는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새 앨범 ‘레츠 코요태(LET’s KOYOTE)‘를 발매하며 쇼케이스를 열었다. 김종민은 “코요태를 하며 쇼케이스는 처음 해본다. 데뷔 24년 만에 한다는 게 감회가 너무 새롭다”고 설렘 가득한 소감을 전했다.

이날 쇼케이스 현장에서도 멤버들은 티격태격하며 여전한 사이임을 보여줬다. 빽가가 “저와 종민이 형은 괜찮으니까 신지가 잘 나온 사진 위주로 부탁드린다”고 말하자, 신지는 “이 친구들이 이렇게 이야기하니까 제가 화가 나는 거다”라며 반격해 현장 분위기를 띄웠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데뷔 24년 만에 처음 쇼케이스를 진행하며 신지는 “24년 만에 쇼케이스는 처음인데, 대기실에서 기다리면서 많이 떨렸다. 멤버 중에서 긴장을 가장 많이 하는 멤버이기도 하다. 긴장되기도 하지만 감사한 마음이 더 크다. 지금 설레기도 하고 기분이 너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팀이 오랫동안 잘 유지될 수 있는 비결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김종민은 “많이 싸우고 잘 푸는 게 비결 같다. 아무리 싸워도 같이 차 타고 이동하며 대화도 많이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신지는 “24년 동안 코요태 자체만으로 두고 보면 순항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사무실도 옮겨 다니고 멤버 교체도 있었다. 저희 셋이서 활동을 이어가며 음악을 계속하고 있다는 걸 대중들에게 보여드리는 게 목표였다”며 코요태에 대해 애틋함을 드러냈다.

“코로나로 시기가 겹치면서 힘든 시기가 있었는데 리더인 김종민이 개인 활동을 제안했다. 각자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하던 찰나에 그런 말을 해줘서 개인 활동을 열심히 했다. 그러면서 각자 떨어져 있어도 노래할 수 있는 힘을 키워둔 것 같다. 김종민 덕분에 좋은 방향을 찾고, 새 소속사를 만나면서 시너지를 얻은 것 같다.”

’레츠 코요태‘는 코요태 자신들의 이야기를 통해 오랜 시간 사랑을 보내준 대중에게 보답하는 앨범이다. 이번 신보에는 ’영웅‘과 ’반쪽‘ 총 2곡이 수록됐다. 신지는 “두 곡이 담고 있는 메시지는 결이 같은데 분위기가 다르다. 어떻게 보실지 기대되고 궁금하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영웅‘은 빠른 비트의 일레트로닉 댄스 음악 장르로, 시원한 멜로디 라인이 특징이다. “힘든 시기 나에게 힘이 되어준 너, 언제나 내 곁에 있어 준 당신이 나의 영웅”이라는 따듯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신지는 “저희 코요태 노래 제목은 두 글자가 아니면 서운해하는 분들이 계신 것 같다. 전작 앨범도 원래는 ’저스트 고‘(JUST GO)였다. 두 글자에 대한 집착은 나만 있었다”라며 “아무래도 코요태 노래하면 두 글자라는 걸 많은 분이 재밌어하는 것 같다. 다음 노래 제목을 기대하게 하는 재미 요소도 있는 것 같다”며 웃어 보였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요태가 24년간 최장수 혼성 그룹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데엔 서로에 대한 배려와 신지의 추진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신지는 “재밌게 표현하면 집합이고 좋게 말하면 원동력이다. (웃음) 제가 유일한 코요태의 원년 멤버 혼자여서인지 저에게 그룹의 존재가 더욱 소중하다. 또 최장수 혼성 그룹이라는 타이틀이 잘 지켜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그렇다고 해서 예전 음악만 들려드릴 수 없다. 코요태는 끊임없이 시도하고 도전한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다음을 더욱 기대케 했다.

“김종민이 환갑이 되면 코요태가 40주년을 맞이한다. 시기가 떨어지기도 해서 그때 디너쇼를 할까 생각 중이다. (웃음)”

코요태는 그간 수많은 대중적인 명곡들을 탄생시켰다. 전 세대가 모두 기억하는 최장수 혼성 그룹으로 자리 잡은 이들은 ’레츠 코요태‘를 통해 ’현재 진행형 전설‘의 저력을 드러낼 예정이다.

“위로라기보단 즐거움을 드리고 싶다. 또 가수로 데뷔하신 분들에게 오랫동안 활동할 수 있다는 길을 열어드리고 싶다. 미래는 너무 불확실하지만 꾸준히 하면 오래 할 수 있다는 희망을 드릴 수 있길 바란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