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틴 깜짝놀랄 무서운 무기 유럽 간다"…대서양에 뜬 19조원짜리 미 핵항모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해군 최신형 항공모함 제럴드 R. 포드호가 4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동맹국과 합동훈련을 하기 위해 대서양을 향해 첫 전개를 시작했다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전술핵무기 카드를 뽑아 들 수 있는 러시아에 미국이 경고 메시지를 보내는 차원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최근 우크라이나 영토 4개 지역을 자국 영토로 강제병합한 러시아가 정작 전장터에서는 수세에 몰리자 '전술핵카드'를 꺼낼 수 있다며 미국과 서방을 위협했기 때문이다.

미 해군은 이날 버지니아주 노포크항에서 포드호가 예인선의 도움을 받아 항해를 시작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페이스북 계정에 공개했다.

이전 니미츠급을 대체할 예정인 차세대 항공모함 제럴드 R. 포드호는 건조 비용만 133억달러(19조원)가 투입, 약 10년의 기간을 거쳐 2017년 공식 취역했다. 미국 38대 대통령 제럴드 포드의 이름을 딴 포드호는 신형 핵발전 플랜트와 통합 전쟁 시스템, 이중 대역 레이더 등 최첨단 기술이 적용돼 '슈퍼 핵 항모'로 불린다.

전장 약 351m, 선폭 약 41m(비행갑판 80m). 배수량 11만2t 등 초대형 규모로 최대 90대 비행기를 탑재할 수 있다.

무엇보다 포드호의 가장 큰 특징은 이전 세대 항모와 비교해 갑판에 전투기 이착륙 간격이 줄어든 것이다.

미 해군은 이번에 포드호를 유럽 권역에 배치해 캐나다·덴마크·핀란드·프랑스·독일·네덜란드·스페인·스웨덴까지 나토 9개 회원국의 함정 20척과 항공기 60대, 병력 9000명이 함께하는 연합전력 훈련을 진행한다. 북미를 거쳐 유럽 인근 수역에서 합동 작전을 벌일 전망이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