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 숲’ 행사…‘강수연 나무’ 추모 식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제 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일인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APEC 나루공원에서 열린 ‘영화의 숲’ 조성 행사에서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김한민 감독, 배우 권율, 김규리를 비롯한 영화계 관계자들이 배우 고 강수연을 추모하는 나무를 식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는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APEC 나루공원에서 ‘영화의 숲’ 조성 행사를 열었다.

부산시, 부산그린트러스트와 공동 개최한 이날 행사에는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을 비롯해 ‘한산:용의 출현’ 김한민 감독, 배우 김규리, 폐막식 사회자 배우 권율 등이 함께했다.

이번 영화의 숲 조성 행사에서는 고 강수연 전 집행위원장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져 특별함을 더했다.

주최 측과 행사 참가자들은 부산국제영화제 창설과 발전에 지주 역할을 한 배우 강수연의 이름을 붙인 ‘강수연 나무’를 식수하고 고인의 헌신과 노고를 기리며 추모했다.

영화의 숲 행사는 부산 시민과 영화인들이 부산국제영화제를 함께 기념하는 한편 동시에 기후 위기 극복에 솔선수범하고 녹색도시 부산 만들기에 동참하는 취지로 지난해부터 열리고 있다.

중앙일보

부산국제영화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날 저녁 개막식을 시작으로 열흘 간의 일정에 들어간다.

개막식은 이날 오후 6시 부산 해운대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배우 류준열과 전여빈의 사회로 열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감독과의 대화 등 그동안 제대로 열리지 못했던 모든 대면 행사가 3년 만에 정상 개최된다. 지난해 50%로 제한을 뒀던 객석도 현행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100% 운용한다.

올해 영화제에는 개막작인 이란 영화 ‘바람의 향기’(하디 모하게흐 감독)를 비롯해 71개국 243편이 초청돼 7개 극장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된다.

이후 14일 오전 결산 기자회견에 이어 저녁 폐막작 ‘한 남자’(이시카와 케이 감독) 상영을 끝으로 열흘간의 일정을 마무리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