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시아, 핵무기 손대면...미국의 선택은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러, 세계 최대 핵전력 국가
“현재 허세로 보이지만, 무슨 일 일어날지 몰라”
“미국, 러 핵 쓰면 흑해함대 전부 수장시킬 수도”


이투데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크렘린궁에서 이바노보 주지사와 면담하고 있다. 모스크바/AP연합뉴스


러시아가 끝내 핵무기에 손을 댈지 국제사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국 언론이 러시아가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한 반면 미국은 아직 징후는 없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수세에 몰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무슨 일을 벌일지 아무도 확신하지 못하는 가운데 러시아는, 그리고 미국은 어떤 선택을 할 수 있을까.

러시아는 세계 최대 핵전력 국가다. 핵탄두 수로만 보면 그렇다. 미국과학자연맹(FAS)에 따르면 미국의 핵탄두 수는 5428개로 러시아의 5977개보다 550여 개 적다. 해당 수치는 비축된 것과 퇴역 핵탄두 수를 포함한 것이다. 미국과 러시아는 수천 개의 퇴역 탄두를 해체했지만, 여전히 세계 전체 핵무기의 90%를 보유하고 있다.

전략 핵탄두 수 배치도 러시아가 앞서고 있다. 러시아는 1458개의 전략 핵탄두를 배치했거나 발사 준비가 돼 있다. 미국은 1389개를 배치한 상태다. 전략 핵탄두는 대륙간탄도미사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전략 폭격기에 탑재됐다.

전술 핵무기도 러시아가 미국보다 10배가량 많다. 미국은 200개의 전술 핵무기 가운데 절반 가량을 유럽 기지에 배치하고 있다. 미국 전술 핵무기는 0.3~170kt(킬로톤)의 위력을 보인다. 미국이 1945년 일본 히로시마에 투하한 원자폭탄의 위력은 약 15킬로톤 정도다.

이투데이

우크라이나군 병사들이 장갑차 위에서 국기를 흔들고 있다. 이지움/AP연합뉴스


러시아가 실제 핵무기를 사용할지는 미지수다. 전문가들은 푸틴이 러시아와 자신의 통치권한에 대한 위협을 어떻게 인식하는지에 달려 있다고 말한다. 러시아의 핵 독트린(원칙)은 러시아 연방이 재래식 무기 공격으로 존립을 위협받을 때 핵 공격을 허용하고 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4개 주를 병합하면서 핵 위협이 고조됐다. 우크라이나의 18%에 해당하는 지역을 자국 영토로 간주하고 반격의 빌미로 삼을 가능성이 커져서다.

군사 전문가 유리 표도르브는 “지금으로서는 허세로 보인다”면서도 “일주일 내 혹은 한 달 이내, 푸틴이 전쟁에서 졌다고 판단하는 순간, 무슨 일이 벌어질지는 가늠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러시아가 실제 핵무기 공격에 나선다면 어떤 방식을 선택할까.

로이터통신은 러시아가 핵 전쟁에 투입할 특수 부대를 보유하고 있지만 정규군, 용병, 예비군 및 지역 민병대로 구성된 군대가 어떻게 대처할지 불명확하다고 지적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강력한 지지자인 람잔 카디로프 체첸 자치공화국 정부 수장은 “우크라이나에서 저위력 전술 핵무기 사용을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전술 핵무기는 전략적 목적에서 사용되는 것으로, 전략 핵무기보다 위력이 약하다. 비행기에서 투하하거나 지상 미사일 혹은 잠수함에서 발사할 수 있다.

이투데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회의를 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미국과 직접 전쟁할 때 사용할 수 있는 장거리 핵무기는 장착을 마쳤지만 소위 전술 무기로 불리는 단거리용 핵탄두는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파벨 포드비그 유엔군축연구소(UNIDIR) 수석 연구원은 “모든 무기가 저장돼 있다”며 “벙커에서 꺼내와 트럭에 싣고 미사일이나 다른 발사체와 결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푸틴이 더 작은 전술 핵무기를 기습용으로 준비하도록 명령할 가능성도 있다. 무기를 이동하는 것만으로도 압박 수위를 높이는 전술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러시아가 끝내 선을 넘는다면 미국은 어떻게 대응할 수 있을까.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러시아가 핵무기를 사용할 경우 재앙적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데이비드 페트라우스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러시아가 핵무기를 쓰면 미국과 나토는 우크라이나의 러시아 군대와 장비를 파괴하고 흑해의 전함을 모두 수장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투데이/김서영 기자 (0jung2@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