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 그래도 힘들었는데"...종이 가격 폭등에 제지·인쇄업계 '이중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에 물가 인상까지…인쇄업계 '한계'

전지 500장에 6만 원 수준…지난해보다 50% 인상

올해만 두 차례 가격표 수정…"손님에게 송구"

[앵커]
국제 펄프 가격이 1년 사이 50% 넘게 증가하면서 종이 가격이 전례 없이 치솟고 있습니다.

영세한 인쇄 업체들은 혹시라도 손님이 떠날까 손해를 보면서도 가격을 올리지 않는 경우도 있다는데요.

자세한 내용,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다현 기자!

[기자]
네, 충무로 인쇄 거리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현장 분위기 자세히 전해주시죠.

[기자]
제가 오늘 이른 아침부터 이곳에 나와 있었는데 전반적으로 한산한 분위기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