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강희 "3개월째 고깃집 설거지·김숙 집 가사도우미…시급 만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최강희가 고깃집 설거지와 김숙 집에서 가사도우미를 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4일 오후 유튜브 채널 '위라클'에는 배우 최강희가 출연했다. 제목은 '그녀가 고깃집 설거지와 가사도우미 일을 하고 있는 이유'.

조이뉴스24

최강희 [사진=유튜브 채널 '위라클 캡처]



최강희는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 고깃집 설거지랑 김숙 집 가사도우미를 하고 있다"라며 "3개월 됐다. 5시부터 10시까지 시간당 만원"이라고 최근 근황을 알렸다.

이어 "처음에는 연예인병 걸려서 주방에서 안 나왔는데 20대 애들이 날 모르더라"라고 했다.

연기대신 알바를 선택한 이유는 뭘까. 최강희는 "나에 대해 좀 알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뭘 하면서 기쁘고 잘하는 게 뭘까 싶었다"면서 "내가 설거지와 집 치우는 걸 진짜 좋아한다. 내가 연예인이 아니면 뭘 할 수 있는지 한 번 시도라도 해보자 싶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최강희는 유튜브 채널 '새롭게 하소서 CBS'의 '[새롭게 그 후] 440만 조회수의 최강희를 찾아가 근황을 묻다ㅣ새롭게 하소서'에서 금주, 금연에 실패했던 지난 시간을 털어놔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