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김정숙 타지마할 방문·이재명 리스크 총공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아그라(인도)=뉴시스】전신 기자 = 김정숙 여사가 7일 우타르프라데시주 아그라 타지마할을 방문해 건물을 둘러보고 있다. 2018.11.07.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국민의힘이 대야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문재인 전 대통령 영부인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순방 논란에 대해서는 문화체육관광부에 자체 감사를 요구했고 이재명 대표를 향해서도 성남FC 후원금 의혹 등 사법 리스크 부각에 나섰다.

배현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박보균 문체부 장관에게 김 여사의 인도 순방 예산이 적법하게 사용됐는지 캐물었다. 김 여사가 모디 인도 총리 공식 초청을 받고 타지마할을 방문했다던 문재인 청와대가 그간 관련 자료 제공 요청을 묵살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배 의원은 "외교부를 통해 입장을 확인해보니 청와대가 당시 발표한 내용과 다른 부분이 있음을 확인했다"며 "원래 문체부 장관 방인 일정이었는데 영부인이 동행하는 거 청와대에서 요청했고 인도에서 그에 맞춰 초청장을 보내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재밌는 부분이 있다. 예비비를 기획재정부에 신청한 내역을 보면 일정에 타지마할이 없다. 장관에게 일정 막바지에 보고된 최종 보고서에서도 타지마할 방문이 없다"고 "예비비 배정에 일정을 허위보고해 예산을 받았다는 증거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현지 가서 일정표를 보면 막바지에 타지마할이 추가됐다"며 "정부에 보고된 예산배정 마지막 일정지인 러크나우서 타지마할까지 400㎞가 넘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무조건 순방을 다녀오면 결과보고서가 남아야 한다. 그런데 타지마할 보고서가 누락됐다"며 "긴급한 셀프 인도 초청, 기재부가 예산 배정할 때 타지마할 일정을 빼고 예비비 신청한 점, 긴급히 타지마할을 가게 됐다고 해명했으나 귀국 후 순방보고에 일정이 없다는 점에 대해 국회가 감사원에 요청하는 게 아니라 문체부에 자체 감사를 요청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자체 감사를 통해 의원실에 보고해주고 김 여사와 당시 관계자가 국고를 사적으로 이용한 정황이 있으면 적법한 사법조치를 밟아 달라"고 주문했다. 박 장관은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어 "대통령의 순방외교에 없던 외교적 논란도 만들어내더니, 정작 김정숙 여사의 인도 '타지마할 외유에 는 눈을 감고 있다"며 "당시 청와대는 인도 총리의 요청이 있었다고 했는데, 알고보니 한국 측이 먼저 요청한 사안이었다. 국민 혈세 4억원이 영부인의 버킷리스트 실현에 낭비됐다"고 질타했다.

그는 "불행한 대통령의 역사는 종식돼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 늦지 않게 직접 국민의 질문에 답을 해야 한다"고 문 전 대통령을 직격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5일 페이스북에 김 여사의 인도 순방 논란과 관련해 "지금까지 김건희 여사의 좁쌀만한 잘못 하나하나 다 이 잡듯이 찾아내어 트집을 잡던 사람들의 실체가 결국 이런 것이었다"며 "국가 예비비가 김 여사 세계여행을 위한 쌈짓돈이냐"며 질타했다.

이어 "언론보도가 사실이라면 코로나19 방역이나 긴급재해대책을 위해서만 쓰여온 국가 예비비가 국민도 모르는 사이에 세계 최고의 관광지로 알려진 타지마할 여행비로 쓰인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예비비가 하루만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는 것도 황당하다"며 "국무회의가 영부인 여행비 의결하라고 있는 곳이냐"고 질타했다.이어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는 이번에도 '대단히 무례한 짓'이라고 응대하실거냐"며 "하루빨리 잘못을 인정하고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함은 물론, 예비비로 사용한 전액을 사비로 국고환수 조치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성 의장은 "감사원과 수사기관 등은 하루빨리 조사에 착수하여 국민 앞에 납득할 만한 결론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이런 것을 무슨 외교라고 하는가. 영부인 세계일주 꿈을 이뤄 준 버킷리스트 외교인가"라며 국감에 참석한 외교부 직원들에게 "제가 발언한 것이 사실관계가 맞느냐"고 물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같은날 논평에서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 관련해 이 대표를 향해 “이 대표가 모든 ‘불법 리스크’에 묵묵부답인 상황이야말로 우리 아이들한테 부끄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는 이 대표가 전날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이종섭 국방부 장관을 향해 '자식들한테 부끄러울 수 있다'고 비판한 것을 인용한 발언이다.

조은희 의원은 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국감에서 박찬진 선관위 사무총장에게 선거사범 선거보조금 미납액을 물으며 자신이 발의한 일명 '이재명 먹튀 방지법'을 거론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가 그럴 리는 없지만, 대선 과정에서 허위사실공표혐의로 재판 받고 있는데 만약 유죄가 될 때는 언론에서 434억원에 대해 어떻게 받느냐고 한다"며 "제가 발의한 법안에 따르면 선관위에서 정당보조금을 줄 때 그만큼 차감해서 줘도 된다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부에서 '이재명 먹튀 방지법'이라고 하는데 개인이나 정당이나 우리 국민의 혈세로 지급되는 선거보조금 먹튀 방지법'이라며 "허영호 민주당 의원도 국회 정개특위에서 공직후보자 선거 비용 미반환을 방지하기 위해서 선거법 개정을 선관위에 제의했는데 정당은 어떻게 할 건가"라고 물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