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1월 결혼' 이재윤, FA 나왔다…빅오션ENM과 전속계약 만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배우 이재윤이 소속사를 떠났다.

5일 엑스포츠뉴스 취재에 따르면 이재윤은 지난 9월 말 빅오션ENM과의 전속계약이 만료되어 소속사를 떠났다.

1984년생으로 만 38세가 되는 이재윤은 2004년 '논스톱5'로 데뷔했으며, 드라마 '내사랑 내곁에', '야왕', '마녀의 연애', '또 오해영', '마더' 등의 작품과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관능의 법칙' 등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특히 육상선수 출신으로 마라톤, 주짓수 등 다양한 종목에서 수준급의 실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도 유명하며, 과거 KBS 2TV 예능 '우리동네 예체능' 수영 및 유도편에 출연해 에이스로 활약하기도 했다.

이날 오전에는 11월 미모의 비연예인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는 소식이 전해져 많은 관심을 모았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