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강희 근황 "고깃집 설거지 알바 中 시급 만원, 금연 실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배우 최강희의 깜짝 근황이 공개됐다.

4일 오후 유튜브 채널 '위라클'에 "그녀가 고깃집 설거지와 가사도우미 일을 하고 있는 이유"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시즌2의 첫 번째 게스트는 바로 최강희.

아이뉴스24

최강희 [사진=유튜브 채널 '위라클 캡처]



오랜만에 팬들 앞에 모습을 드러낸 최강희는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 고깃집 설거지랑 김숙 집 가사도우미를 하고 있다. 3개월 됐다. 5시부터 10시까지 시간당 만원이다"라고 최근 근황을 알렸다.

최강희는 "처음에는 연예인병 걸려가지고 주방에서 안 나왔는데 20대 애들이 날 모르더라"라고 후기를 밝혔다.

최강희는 설거지 알바를 하게 된 이유에 대해 "나에 대해 좀 알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뭘 하면서 기쁘고 잘하는 게 뭘까 싶었다"며 운을 뗐다.

이어 "내가 집 치우는 걸 진짜 좋아한다. 설거지랑..내가 연예인이 아니면 뭘 할 수 있는지 한 번 시도라도 해보자 싶었다"며 "말로 하는 척이 아니라 한 번 해봤다. 어디로 갈지 모르는 게 인생이라 너무 걱정하고 살 필요도 없는 거 같다"고 말했다.

앞서 최강희는 최근 유튜브 채널 '새롭게 하소서 CBS'의 '[새롭게 그 후] 440만 조회수의 최강희를 찾아가 근황을 묻다ㅣ새롭게 하소서'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금주, 금연에 실패했던 지난 시간을 털어놓으며 화제를 모았다.

최강희는 특히 "술, 담배 끊고 우울증도 나으면 다른 사람이 되는 줄 알았다. 그런데 똑같은 죄로 다시 넘어졌다"고 오랜 기간 힘든 시간을 보냈음을 언급하며 "이제 누구도 정죄하지 않는다. '할 수 있어 그거 왜 못해?'라는 정답 같은 말 하지 않는다. 그냥 (누군가를) 되게 응원한다"고 자신을 돌아봤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