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위경련 일어나 토했다" 김재중, 기안84와 술자리‥주량 7병 반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기안84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기안84가 김재중과 만나 단짝이 됐다.

5일 기안84는 유튜브 채널 '인생84'에 '김재중 술터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기안84는 김재중과 술을 마시며 인터뷰했다.

김재중은 기안84의 주량이 2병이라는 말에 "술을 좋아한다. 삼겹살집에서 혼자 혼술한 적 있다. 얼마 전에 홍어집에서 소주를 먹으며 혼술한 적 있다. 그때 7병 반 먹으니까 이제 집에 가고 싶더라"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기안84는 "7병 반은 급성 알코올로 실려 가지 않냐"라고 물었고, 김재중은 "천천히 마시는 타입이다. 제가 간 검사를 매년 하는데, 너무 건강하고 좋다고 하더라"라고 했다.

김재중은 "혼자 강남구청 사거리에 있는 포장마차를 들어가서 소주 1병을 병나발로 불고 원샷을 했다. 갑자기 위경련이 일어나서 밖에 나가서 토했다. 사람이 되게 많아서 창피했다"라고 이야기했다.

기안84를 본 김재중은 "TV를 보면서 친해지고 싶었다. 여행 가서 노시는 거 보고 제 느낌을 받았다"라고 했다. 기안84는 "전 사실 편견이 있었다. 데뷔 초에 하두리 셀카가 많으시더라"라고 했다.

기안84는 팔에 있는 타투에 대해 김재중이 묻자 "창피해서 항상 얘기 안 했다. '꿈을 가지자, 뜨거운 심장으로'다. 그다음에 쓴 말은 까먹었다"라고 말했다.

스트레 받는 게 있냐는 물음에 김재중은 "갖지 말아야 할 편견인데, 저도 2년 뒤면 마흔이 된다. '그때의 나는 이렇게 살아야 하지 않을까' 하는 고민과 스트레스를 스스로 계속 갖고 있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저는 형 같은 자유로운 사람이 좋다. 형은 진짜 내가 봤을 때 나랑 단짝이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게 김밥이다. 인류가 만든 음식 중에 가장 완성도가 높은 음식은 김밥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분식집에서 만나자고 한 기안84의 말에 화색이 돌았다.

그러면서 "형이 이렇게 똑같은 줄 몰랐다. 너무 대박이고 좋다. PD님들 나가고 우리끼리 술 마시면 안 되냐"라며 둘만의 술자리를 가졌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