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유 소속사' EDAM, 우즈 영입설에 "결정된 바 없다"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가수 우즈(조승연)ⓒ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우즈가 아이유가 소속된 EDAM 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한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EDAM 측은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EDAM 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5일 뉴스1에 "우즈의 이적에 대해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팬카페를 통해 "10월 말 우즈와의 전속계약이 만료된다"고 알렸다. 이어 "당사는 그룹으로 데뷔했던 날부터 솔로 아티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현재까지 우즈의 음악적 열정을 가까이서 지켜봐 왔다"라며 "그동안 끊임없는 도전과 노력으로 올라운더로 성장한 우즈와 함께할 수 있어서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긴 여정을 함께 해온 우즈에게 감사를 표하며, 또 다른 꿈을 펼칠 그의 새로운 출발을 응원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우즈는 지난 2014년 보이그룹 유니크 멤버로 데뷔했다. 한중합작그룹으로 양국을 오가며 활동했지만 한한령으로 그룹 활동이 어려워진 후 우즈라는 이름으로 가수 겸 프로듀서로 활동했다.

hmh1@@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