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멀티골' 터트린 대구 캡틴 세징야, K리그1 34라운드 MVP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리그2 42R MVP는 이랜드 김정환

뉴스1

대구FC 세징야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한국프로축구연맹은 대구FC의 공격수 세징야가 '하나원큐 K리그1 2022' 34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세징야는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원정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팀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세징야는 전반 37분 하프라인 아래에서 공을 잡아 단독 드리블로 페널티박스 부근까지 돌파한 뒤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첫 골을 넣었다.

이어 세징야는 후반 15분 장성원이 오른쪽 측면에서 찔러준 패스를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멀티골을 완성했다. 세징야는 이날 시즌 9, 10호 골을 몰아넣으며 시즌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뉴스1

K리그1 34라운드 베스트 11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리그1 33라운드 베스트 매치는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포항 스틸러스전이다. 이날 경기는 바로우가 전반 11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리며 전북이 앞서갔지만, 전반 30분 포항 고영준의 동점골로 균형이 맞춰졌다.

이후 양 팀은 팽팽하게 맞섰으나 후반 12분과 27분 터진 전북 한교원의 골로 홈팀 전북이 3-1로 이겼다. 승리 팀 전북은 33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선정됐다.

K리그2 42라운드 MVP는 서울이랜드 김정환이다. 김정환은 1일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부천FC와의 경기에서 2골을 기록하며 팀의 3-0 승리에 기여했다.

이날 이랜드는 전반 15분 나온 츠바사의 골과 전반 17분, 25분 김정환의 연속골로 3-0으로 크게 이겼다.

홈에서 화끈한 골 잔치를 선보인 이 경기는 라운드 베스트 매치에 선정됐고, 승리 팀 이랜드는 42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이름을 올렸다.

뉴스1

K리그2 42라운드 베스트 11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lexe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