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풍 아니다" 푸틴 위협에…우크라, 수도에 '핵전쟁 대피소' 준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가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단 우려가 커지면서 우크라이나가 수도 키이우에 대피소를 설치하고자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 정치 전문매체 더힐은 4일(현지시간) 키이우 시의회가 핵 공격 시 인체의 방사선 흡수를 방지할 요오드화칼륨 알약을 대피소에 구비해 놓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더힐은 러시아가 지난달 30일 우크라이나 4개 지역 합병을 강행한 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모든 수단을 동원해 영토를 지킬 것"이라며 핵 위협으로 간주되는 발언을 한 데 따른 우크라이나의 대응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TV 연설을 통해 "허풍이 아니다"라며 "핵무기로 우리를 위협하려는 자들은 풍향계가 방향을 바꿔 자신을 향할 수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경고한 바 있다.

국제 사회는 양국 간 분쟁에서 핵 공격이나 핵 관련 사고가 발생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일례로 현재 러시아군이 점령 중인 자포리자 지역의 경우 유럽 내 최대 규모인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가 위치하고 있다.

CNN은 미국 정부 역시 푸틴 대통령이 전쟁을 핵전쟁으로 확대할 가능성까지 고려해 비상계획을 수립 중이라고 보도했다.

CNN은 존 커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 소통 조정관이 "매우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다"며 "위협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상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