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역사를 쫓는 건 끝났다" 62호포 저지 향한 찬사, "야구의 새 역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역사를 쫓는 것은 끝났다", "야구의 새 역사."

뉴욕 양키스의 애런 저지가 새 역사를 썼다. 시즌 62호포로 아메리칸리그 역사를 새로 썼다.

애런 저지는 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방문 경기에 1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 첫 타석부터 홈런을 쏘아 올렸다.

이 홈런으로 저지는 62호 고지를 밟았다. 이는 역대 아메리칸리그 단일 시즌 최다 홈런 기록. 1961년 로저 매리스 이후 61년 만에 61홈런 고지를 밟은 저지는 6경기 만에 홈런포를 쏘아 올리면서 신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62홈런 고지는 아메리칸리그 처음이자, 메이저리그 역사를 통틀어 봐도 2001년 배리 본즈(73개), 새미 소사(63개) 이후 11년 만에 나온 대기록이다.

저지가 쓴 새 역사에 미국 언론도 열광 중이다. 스포츠 매체 ‘ESPN'의 제프 파산 기자는 “베이스를 도는 저지의 얼굴에 미소가 번졌다. 62홈런을 향한 추격의 압박을 지니고 있었지만, 그는 당황하지 않았다”라면서 “그는 역사를 쫓고 있었다. 이제 그는 해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트’ 역시 SNS를 통해 “야구의 새 역사!”라며 저지의 대기록을 찬양했다. 아울러 매체는 “통산 홈런 기록을 넘어 저지는 MLB 역사상 최고의 공격 시즌을 즐기고 있다. 타율과 홈런, 타점에서 트리플크라운을 노리고 있다. 이 중 홈런과 타점은 다른 선수들이 넘볼 수 없을 정도로 타이틀이 확정적이고, 타율만 2위에 올라있다(1위 루이스 아레즈)”라며 그의 대기록 수립을 기대했다. 현재 저지는 이날 홈런으로 타율 0.311을 기록 중이다.

사진=AP/연합뉴스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