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찬원, 소아암·백혈병 환아와 가족 위해 기부 '선한 영향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찬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가수 이찬원이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재)한국소아암재단은 “가수 이찬원은 9월 가왕전 상금 200만 원을 소아암, 백혈병 환아와 가족들을 위한 정서 지원 사업을 위해 기부했다”고 밝혔다.

선한스타에서 진행된 가왕전과 응원전, 선한 톱스타를 모두 석권한 가수 이찬원은 팬들의 전폭적인 사랑의 힘으로 기부된 총 누적 기부금액이 2,760만 원에 이르렀다. 또한 ‘미스터 트롯’ 3위에 오른 후 활발하게 활동하며 가요계 기대주로 급상승 중이고, ‘식자 회담’,’ 도원 차트’, ‘불후의 명곡’, ‘톡 파원 25시’ 등에 출연해 화려한 입담으로 예능 활약도 이어가고 있다.

가수 이찬원 이름으로 기부된 상금은 소아암, 백혈병, 희귀 난치질환으로 고통 받고 있는 환우들의 비대면 플라워 클래스 사업으로 사용된다. 플라워 클래스 사업은 간병기간 동안 답답한 병원에서 보내야 하는 환아 어머니와 어머니의 부재를 긴 시간 동안 경험해야 하는 다른 가족들을 위해 (재)한국소아암재단에서 지원하는 사업. 자연이 주는 힘으로 힘들고 지친 정서가 완화될 수 있도록 원예치료를 한다.

한국소아암재단의 홍승윤 이사는 “누구보다도 활발하게 후원활동을 해주고 있어 감사하다. 실력에 못지않은 예능감과 함께 더욱 성장하여 대한민국 대표 트로트 가수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재)한국소아암재단은 2001년 보건복지부에 등록된 비영리 재단법인으로 소아암, 백혈병 및 희귀 질환 어린이 치료비 및 수술비 지원, 외래치료비 및 긴급 치료비 지원, 정서지원, 헌혈 캠페인, 소아암 어린이 쉼터 운영 등 다양한 사업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