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범계 "통 컸던 '석열이형'인데…독재시대로 회귀"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MBC고발·'윤석열차' 그림 언급

박범계 "유신 전두환 때 많이 보던 장면"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법연수원 23기 동기였던 윤석열 대통령에게 “제가 기억하는 사법연수원 때 윤석열 선배는 통이 컸었다”며 “지금은 통이 안 크신 것 같다”고 과거를 떠올렸다.

5일 방송된 SBS ‘김태현의 정치쇼’에 박 의원이 출연해 “위기를 극복하려면 국민 통합을 해야 하니까 예전의 그 모습으로 야당과 협조할 건 협조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박 의원은 윤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 현상을 언급하며 “옛날의 통 큰 모습으로 할 수 있는데, 제가 보기엔 그냥 과거로 자꾸 회귀하는 거 같다”고 야당과의 협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최근 감사원에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서면조사를 요구한 것을 두고 윤 대통령의 승인이 있었을 거라 의심했다.

이데일리

지난해 10월 22일 국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와 답변을 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박범계 의원.(사진=연합뉴스)


그는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 때부터 해당 사건을 언급해왔다며 “이 사안에 제일 관심이 많고 진상규명 의지를 제일 강하게 말씀하신 분이 우리 윤 대통령이시다. 그렇기 때문에 저희들로서는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반면 윤 대통령은 전날 진행된 도어스테핑에서 감사원의 서면조사 통보에 문 전 대통령이 ‘무례한 짓’이라고 비판하고 야당이 강력 반발하는 데 대해 “감사원은 헌법상 독립기관”이라며 “감사 활동에 대해 대통령실이 논평하는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또 박 의원은 국민의힘이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최초 보도한 MBC를 고발하고, 한 고등학생이 경연대회에서 그린 ‘윤석열차’ 그림을 두고 문화체육관광부가 경고한 것을 거론하며 “전두환 군사정부 시대 때”라고 표현했다.

이데일리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의 외교참사 정치탄압 규탄대회에서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MBC 고발의 경우, 정작 원인 제공은 대통령께서 해놓고 MBC를 상대로 언론의 자유를 탄압한다. 심지어 고등학생이 그린 만화를 갖고도 언론의 자유를 탄압하는 걸로 쓰지 않나”라며 “과거 독재시대로 회귀하는 것이다. 문체부가 경고를 하고 지원을 끊겠다고 하는 건 유신 전두환 때 많이 보던 장면”이라고 꼬집었다.

끝으로 현재 ‘윤석열 정권 정치탄압 대책 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 의원은 현 정부에서 대통령을 비롯한 실권자들이 총체적으로 전임 정부를 훑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것은 정치보복이고, 헌법의 여러 원칙들을 위반하고 있는 것이고, 더 들어가선 개별 법규에 있는 시행령 통치, 감사원법 위반, 직권남용 등등이 혼합되어 무도한 전횡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데일리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4월 3일 제주 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4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가운데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사법연수원 32기 동기였던 박 의원과 윤 대통령은 과거 서로 응원하는 관계로 친분을 드러낸 바 있다.

박 의원은 지난 2013년 윤 대통령이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하다 징계를 받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정직 3개월이 아니라 그 이상의 징계라도 무효입니다. 굴하지 않고 검찰을 지켜주세요. 사표 내면 안 됩니다”라고 적은 바 있다.

윤 대통령 또한 검찰총장 시기 “어려웠던 시절에 박 의원님이 응원을 많이 해주셨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로 인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 압박이 불거졌던 2020년 10월, 국회 대검 국정감사 때 법사위 위원이었던 박 의원이 윤 대통령에게 “똑바로 앉으라!”고 호통을 치는 모습이 주목을 받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