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저지의 62호 홈런공, 팬이 주웠다...최소 200만$ 가치 [MK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 양키스 외야수 애런 저지의 역사적인 홈런공은 팬의 손에 들어갔다.

저지는 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원정경기 1회 첫 타석에서 좌월 솔로 홈런을 때렸다.

이 홈런으로 저지는 시즌 62호 홈런을 기록, 1961년 로저 매리스가 세운 아메리칸리그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61개)을 넘어서는 기록이다. 메이저리그 전체로는 7위에 해당한다.

매일경제

저지는 62호 홈런을 기록했다. 사진(美 알링턴)=ⓒAFPBBNews = News1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원정경기에서 때렸던 61호 홈런공이 홈팀 불펜으로 들어간 것과 달리, 이번 홈런공은 관중이 잡았다.

담장을 살짝 넘어가는 공이었고 자칫하면 펜스와 관중석 사이 빈공간으로 떨어질뻔했다. 한 관중은 이 타구를 잡으려다 실제로 그 사이로 떨어지기도했다.

그러나 레인저스 구단에 따르면, 31구역 1열 3번 좌석에 앉아 있던 관중이 행운을 누렸다. 현재 이 관중은 경비의 안내를 받으며 자리를 옮긴 상태로,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 인증 절차를 기다리고 있는중이다.

이 공이 저지의 62호 홈런공으로 공식 인증을 받으면, 그때부터 흥정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여러 선택이 가능하다. 저지의 60호 홈런공을 주운 팬은 조건없이 이를 저지에게 돌려주려고했고 사인볼, 사인배트, 함께 사진을 찍는 조건으로 교환했다. 반대로 알버트 푸홀스의 700호 홈런공을 잡은 팬은 구단의 제안을 거절하고 개인이 가져갔다.

공의 의미가 남다른만큼, 쉽게 내놓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USA투데이'는 이 홈런공의 가치가 최소 200만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알링턴(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