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녀 탁구대표 세계단체전 16강행…폴란드·일본 상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여자 대표팀, 2승2패로 16강에 턱걸이

남자 대표팀, 전승으로 여유 있게 16강행

16강서 남자는 폴란드, 여자는 일본 상대
뉴시스

[서울=뉴시스]여자대표팀이 기사회생하며 16강으로 갔다. 막내 김나영의 경기모습. 2022.10.04. (사진=국제탁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남녀 탁구 국가대표팀이 나란히 세계단체전탁구선수권 16강에 진출했다.

한국 여자탁구대표팀이 2022 세계단체전탁구선수권대회 파이널스 여자단체전 16강에 진출했다. 대표팀은 지난 4일 중국 청두 하이테크놀로지 존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예선리그 마지막 라운드에서 이란을 3-0으로 꺾고 그룹 3위에 올라 16강행 와일드카드를 확보했다.

태국이 싱가포르를 꺾는 이변을 연출하며 2승2패로 한국과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태국과의 맞대결에서 승리한 한국이 승자승에서 앞서 3위가 됐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예선 내내 힘겨운 싸움을 벌인 여자대표팀 주장 이시온. 2022.10.04. (사진=국제탁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강에 오르긴 했지만 대표팀은 예선리그에서 힘든 경기를 치렀다. 에이스인 전지희(30·포스코에너지)가 무릎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면서 팀 전력이 약화됐다. 귀화선수인 김하영(24·대한항공)도 심리적 약점을 노출하며 사실상 전열에서 이탈했다.

주장 이시온(26·삼성생명)과 김나영(16·포스코에너지), 윤효빈(24·미래에셋증권)은 룩셈부르크와 싱가포르에 연패했다가 이후 태국과 이란을 꺾었다.

16강에서는 각 그룹 1위가 다른 그룹 2위 또는 3위와 첫 경기를 벌인다. 3위로 토너먼트에 오른 한국은 5일 오후 6시30분 일본을 상대한다.

일본은 버거운 상대라는 평이 나온다. 팀 랭킹 2위인 일본은 하야타 히나(세계 5위), 이토 미마(세계 6위)를 앞세워 그룹 예선리그에서 단 1경기도 내주지 않았다.

다만 일본 청소년대표팀 감독과 국가대표팀 코치를 지낸 오광헌 감독이 하야타 히나와 이토 미마를 잘 알고 있어 반전을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남자대표팀은 이변 없이 전승으로 16강에 갔다. 첫 매치에서 풀게임접전을 벌인 조승민. 2022.10.04. (사진=국제탁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날 오후 먼저 경기를 치른 남자대표팀은 사우디아라비아를 3-0으로 꺾고 이변 없이 전승으로 그룹 1위를 확정했다.

조승민(24·삼성생명)과 함께 앞선 경기들에 출전하지 않았던 조대성(20·삼성생명), 황민하(23·미래에셋증권) 등이 차례로 나와 본선에 대비해 몸을 풀었다.

주세혁 감독이 이끄는 남자대표팀은 이집트, 체코, 캐나다, 사우디아라비아를 연파하고 전승으로 4그룹 1위를 달성하며 16강에 진출했다.

남자 대표팀은 5일 낮 12시에 열리는 16강에서 폴란드를 상대한다. 5그룹 2위로 결선에 진출한 폴란드는 전력이 강한 팀은 아니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폴란드는 국제탁구연맹(ITTF) 팀 랭킹 24위로 한국(4위)과 격차가 크다.

남자 대표팀은 16강을 넘으면 홍콩과 이집트전 승자와 8강을 치른다. 8강도 넘을 경우는 유럽 강국을 4강에서 만난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