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우크라에 8900억원 규모 무기 추가 지원...하이마스 4기 포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UPI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파이낸셜뉴스]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6억2500만달러(약 8925억원) 규모의 무기를 추가 지원한다. 이는 바이든 정부 들어 22번째 안보 지원으로, 바이든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제공한 군사 지원 규모는 175억 달러(약 24조9천900억 원)로 늘어났다.

백악관은 4일(현지시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 같은 내용의 추가 무기 지원을 우크라이나 측에 약속했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우크라이나에 추가 지원키로 한 무기에는 미국이 지금까지 지원한 무기 중 사거리가 가장 긴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 4기 및 관련 탄약, 155㎜ 곡사포 16문과 포탄 7만5000발이 포함됐다. 또 155㎜ 정밀유도 포탄 500발, 대전차 지뢰 살포용 155㎜ 포탄 1000발 등도 지원된다.

파이낸셜뉴스

우크라이나군이 전장에 투입한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 (Photo by Gints Ivuskans /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화 통화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병합을 절대로 인정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우크라이나를 지원할 것”이라며 “러시아의 점령지 합병 시도를 지원하는 어떠한 개인이나 단체, 국가에 대해서 가혹한 대가를 부과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음을 백악관은 강조했다.

로라 쿠퍼 미 국방부 러시아·우크라이나·유라시아 담당 부차관보는 이번 지원이 “우크라이나의 단기적 수요에 맞추어져 있다”며 “우크라이나는 미국에서 지원받은 무기를 굉장히 효과적으로 사용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쿠퍼 부차관보는 이어 “우크라이나는 미국에게 제공받은 무기를 사용해 러시아의 군수, 지휘통제 능력을 저하시킬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진격할 수 있는 기회를 창조해냈다”며 “이는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최근 발언한 것처럼 전장에서의 변화를 이끌어냈다”고 설명했다.

한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우크라이나 도네츠크, 루한스크, 자포리자, 헤르손 등 4개 주에 대한 병합을 공식 발표하고 이들 지역을 러시아로 편입하는 조약에 서명했다.

이에 쿠퍼 부차관보는 미국과 동맹국이 제공하는 무기를 사용하는 우크라이나군이 보여주는 현장의 현실은 이와 다르다고 밝히며 “우크라이나군이 영토 수복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리만의 해방은 유의미한 전략적 성과”라며 “우크라이나군이 하르키우 지역과 헤르손 지역에서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