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와 손잡는 K팝

방탄소년단, '프루프'로 빌보드 16주 연속 차트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 뮤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차트에서 식을 줄 모르는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4일(현지시간) 발표한 최신 차트(10월 8일 자)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앤솔러지 앨범 ‘프루프(Proof)’는 ‘빌보드 200’에서 전주 대비 6계단 오른 74위를 차지하며 16주 연속 차트인했다.

‘프루프’는 또한 ‘월드 앨범’ 2위, ‘톱 커런트 앨범 세일즈’ 38위, ‘톱 앨범 세일즈’ 56위 등 여러 차트에서 역주행했다. 이 앨범의 타이틀곡 ‘옛 투 컴(Yet To Come)(The Most Beautiful Moment)’은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2위, ‘디지털 송 세일즈’ 15위, ‘글로벌(미국 제외)’ 104위, ‘글로벌 200’ 148위를 차지했다.

방탄소년단 멤버 개별 협업곡들도 호성적을 지속했다. 제이홉과 크러쉬의 협업곡 ‘러시 아워(Rush Hour) (Feat. j-hope of BTS)’가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정상에 올랐고, ‘디지털 송 세일즈’에서 5위, ‘글로벌(미국 제외)’과 ‘글로벌 200’에서 각각 76위, 102위에 랭크됐다.

정국과 찰리 푸스의 협업곡 ‘레프트 앤 라이트(Left and Right) (Feat. Jung Kook of BTS)’는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43위를 차지하며 14주 연속 차트인했다. 이 곡은 이외에도 ‘팝 에어플레이’ 11위, ‘라디오 송’ 28위, ‘디지털 송 세일즈’ 41위, ‘글로벌(미국 제외)’ 39위, ‘글로벌 200’ 48위에 자리했다.

RM이 피처링으로 참여한 바밍 타이거의 ‘섹시느낌 (feat. RM of BTS)’은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 15위로 재진입했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