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최강희, 뭐하나 봤더니…"3개월째 설거지+김숙 집 가사도우미, 시간당 만원"('위라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최강희 /사진=유튜브 '위라클' 영상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최강희가 근황을 전했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위라클'에는 '그녀가 고깃집 설거지와 가사도우미 일을 하는 이유'라는 제목과 함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최강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위는 최강희에게 "요즘 어떻게 지내세요?"라고 질문했다. 최강희는 "아르바이트. 고깃집 설거지랑 김숙 집 가사도우미. 3개월 됐다. 5시부터 10시까지 시간당 만원"이라고 답했다.

텐아시아

최강희 /사진=유튜브 '위라클' 영상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들은 박위는 "진짜 믿어도 되는 정보냐?"라고 되묻기도. 최강희는 '주방에서 밖에 안 나오냐?'는 말에 "처음에는 연예인 병 걸려서 그랬다. 그런데 20대 애들이 날 모르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강희는 아르바이트하는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나에 대해 좀 알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뭘 하면서 기쁘고 잘하는 게 뭘까. 내가 집을 치우고 설거지하는 걸 좋아한다. 내가 한 번 연예인이 아니면 뭘 할 수 있는지 말로 하는 척이 아니라. 시도라도 해보자 해서 해봤다"고 설명했다.

박위는 "누나를 알면 알수록 계속 모르는 거 같기도 하다. 어디로 갈지 모르는 느낌"이라고 했다. 그러자 최강희는 "어디로 갈지 모르는 게 인생인 거 같아서 걱정하며 살 필요가 없는 거 같다"고 했다.

또한 최강희는 우울증을 겪어봤다고 고백했다. 최강희는 "내 우울증이 남들과 똑같겠지? 이게 우울증이 맞는다면 출구가 안 보여. 내일이 영원히 올 것 같은 불안감"이라고 털어놨다.

텐아시아

최강희 /사진=유튜브 '위라클' 영상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엄청 세상이 무서웠다. 공황장애랑 비슷하다. 심장이 뛰고, 말을 할 수 없다. 비극적이었다. 병원에서 의사 선생님이 많이 하는 말이 '내가 원하는 게 뭔지 모르겠어요'라더라. 그런 질문을 할 때 제일 답답하다고 하더라. 나도 그랬던 것 같다. 뭘 위해 사는 건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최강희는 "술을 많이 마셨다. 내성적인데도 말을 할 수 있고 춤도 출 수 있다. 신앙을 갖게 되면서 나의 결핍이 다 채워졌다. 한 번에 채워진 것도 있고 계속 조금씩 채워지니까 내가 계속 이렇게 하는 거다"고 했다.

그뿐만 아니라 최강희는 "꼭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 나는 우울한 사람을 되게 좋아한다. 내가 그랬기에 그런지 생각보다 나쁘지 않고 그대로도 좋다고, 사랑스럽다고 이야기해주고 싶다. 그 순간에는 내가 싫고 쓸데없는 줄 알았는데 사랑스럽다"며 되돌아봤다.

최강희는 '행복'에 대해 "짧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비전과 목표는 없다. 엄마, 오빠, 행복하자. 잠깐씩 평생 영원히 보자. 끝까지 같이 가자"며 짧게 영상 편지를 보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