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수홍 응급실 보낸 父, 법원 앞에서 가족 식사…충격 '폭행+협박' 막전막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박수홍이 검찰 대질 조사 중 부친에게 폭행, 협박 피해를 입는 사건이 벌어진 가운데, 해당 사건 후 박수홍 가족들의 더욱 충격적인 반응이 전해졌다.

박수홍은 4일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에서 횡령 혐의로 구속된 친형 박모 씨와 대질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이 자리에는 부친 박모 씨, 형수 이모 씨가 참고인 신분으로 함께했다. 부친 박씨는 박수홍을 보자마자 인사를 하지 않는다며 발로 정강이를 걷어차는 등 격분한 상태로 수차례 폭행을 저질렀고, 심지어 "칼로 XX 버리겠다"라는 등 신변에 위협을 느낄 정도의 협박까지 했다.

박수홍은 큰 충격을 받고 "평생 가족들을 먹여 살린 아들에게 이럴 수 있느냐"라고 울부짖다 과호흡 증세로 실신 상태에 이르렀고, 결국 인근에 위치한 신촌 연세병원 응급실로 긴급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반면 박수홍의 가족은 아들이 응급실로 후송된 긴급 상황에도 눈 하나 깜짝 하지 않았다는 정황이 밝혀져 눈길을 끈다.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는 이날 "박수홍이 병원으로 후송된 이후 형수, 아버지가 했던 일이 가장 소름이 돋는다"라며 "두 사람은 박수홍이 응급실로 실려간 후에도 법원 근처 식당에서 식사를 했다"라고 알렸다.

형 박씨 역시 아버지가 박수홍을 때리는 과정에서도 "오, 주여!"라는 말만 할 뿐 두 사람을 말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에 따르면 박수홍은 평소 아버지를 두려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수홍을 향한 부친의 폭력 사실이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박수홍이 형을 고소한 후, 부친은 망치를 들고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살던 박수홍을 찾아가 문을 두드리는 등 난동을 피운 것으로 전해졌다. '실화탐사대'에 출연한 노 변호사는 "수화기 너머로도 소리가 들렸다"라고 증언한 바 있다.

이미 여러 차례 아버지로부터 폭행, 폭언을 당했고, 어린 시절부터 경험으로 아버지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었던 박수홍은 아버지를 마주하는 대질 심문을 크게 두려워했고, 이날도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해 방검복을 입을 정도였다.

또한 노 변호사는 "대질 조사 전 검찰 수사관에게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한 신변 보호를 요청한 상태였다"라고 밝혔다.

반면 검찰의 입장은 달랐다. 이날 이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서부지검은 "고소인(박수홍) 측에서 피의자들(친형 부부) 및 아버지에 대한 추가적인 보완조사를 요청했다"라며 "검사실에서 (대질) 조사를 받기 전 고소인을 돌발적으로 때릴 것이라고 쉽사리 예상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라고 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변보호 요청을 했다는 것에 대해서도 "(박수홍 측이) 친형 부부 및 아버지와 대질 조사를 거부한 적이 없었고, 검찰에 특별한 신변보호 조치를 요청한 사실은 없다"라며 "충실한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최대한 밝혀 법과 원칙에 따라 사건을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수홍은 부친의 폭행, 협박에 큰 충격을 받고 극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그는 겨우 몸과 마음을 추스르고 집으로 돌아갔다. 병원에서부터 아내가 그의 곁을 지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측근은 스포티비뉴스에 "신체적 부상은 경미하지만 정신적 충격이 커 안정을 취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집에서 휴식을 취하며 안정을 찾는 중"이라고 했다.

박수홍은 충격적인 상황 속에서도 방송인으로서 자신의 본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오는 6일 예정된 MBN '동치미' 등 녹화 스케줄을 정상적으로 이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