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전·월세 정보, 앱으로 확인하세요"…서울시-민간 부동산 플랫폼 MOU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일 '다방·부동산R114·부동산플래닛' 협약

플랫폼 역량 살려 '전·월세 시장 정보' 구현

내년 1월부터 제공…시 "기업과 지속 협업"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황서율 기자] 내년 1월부터는 서울시가 제공하는 전·월세 시장정보를 다방 등 민간부동산 거래 플랫폼 3사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5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서소문2청사에서 '서울시-민간부동산 거래 플랫폼 3사 간 공동업무 협약'을 체결한다고 이날 밝혔다. 플랫폼 3사에는 다방, 부동산R114, 부동산플래닛 등이 포함된다.

이번 협약은 시가 제공하는 '전?월세 시장정보'의 공익적 확산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로, 서울 시내 전·월세 시장 안정을 위한 부동산 정보제공에 민간부동산 거래 플랫폼이 적극 동참 의사를 밝히며 추진됐다. 협약서에는 ▲부동산 공공데이터의 공익 목적 활용 및 시 주택정책 대시민 홍보 ▲안전한 부동산 거래환경 구축을 위한 공동 노력 ▲부동산 관련 자료 및 정보 교류 ▲부동산 시장 발전 기여 등의 내용이 담겼다.

아시아경제

자료=서울시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는 내년 1월부터 협약을 체결한 민간부동산 거래 플랫폼 3곳을 통해 시가 제공하는 전·월세 시장정보를 본격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8월부터 '서울주거포털' 내 '전·월세 정보몽땅'을 통해 전·월세 실거래 데이터를 분석한 주택 시장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3개 플랫폼에 공통으로 제공되는 지표정보는 ▲전·월세 임차물량 예측정보(법정동·면적·주택유형·건축연한별, 1천 세대 이상 대규모 아파트 단지별) ▲시내 25개 자치구 지역별 전세가율, ▲전·월세 전환율 등 정보다.

민간부동산 거래 플랫폼은 각자의 역량과 애플리케이션 또는 홈페이지의 장점을 살려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다방'은 높은 정보 접근성과 확산력을 바탕으로 전·월세 관련 데이터를 애플리케이션 내 홈, 지도 등 다양한 화면에 노출한다.

자체 부동산통계솔루션(REPS)를 구축해 과학적 정보를 제공하는 '부동산R114'는 매물정보 페이지 지도상에 서울 시내 전·월세 데이터를 표현, 시내 전·월세 누적 시계열 데이터와 차트를 보여줄 예정이다.

지도 기반 데이터 시각화 역량이 뛰어난 '부동산플래닛'은 전·월세 임차물량을 지도 형태로 제공한다. 사용자가 지역·시기·주택유형별 정보를 선택하거나 지역·단지별 임차물량 순위도 확인할 수 있도록 특화 서비스도 제공한다.

시는 전·월세 정보몽땅에 앞으로도 다양한 시장정보를 분석해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서울시 내 주택시장 모니터링 단으로 선정된 공인중개사 431명을 대상으로 한 '주택시장 동향 조사 결과'를 10월부터 매월 전·월세 정보몽땅을 통해 제공할 계획이다.

유창수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협약 체결로 정보 확산력, 데이터 시각화 등에 우수한 민간 역량을 활용하여 서울시 전?월세 지표 데이터를 시민에게 참신한 방법으로 전달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채널을 통해 시민이 원하고 필요로 하는 정보를 제공해 나갈 수 있도록 민간 기업, 플랫폼과 지속 협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서율 기자 chest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