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마트 트레이더스, 유료 멤버십 도입 등 전면 개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마트가 창고형 할인점 ‘트레이더스’를 전면 개편한다. 명칭을 ‘이마트 트레이더스’에서 ‘트레이더스 홀세일 클럽’으로 바꾸고 유료 멤버십을 병행 도입한다.

이마트는 이런 내용을 담은 트레이더스 혁신 방향을 4일 발표했다. 도매·대량, 대규모를 의미하는 홀세일을 브랜드명에 넣은 것은 대형마트인 이마트와는 전혀 다른 창고형 할인점 본연의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한 차원이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간 트레이더스는 누구나 쇼핑할 수 있는 열린 매장으로 운영해왔지만, 앞으로는 유료 멤버십과 병행해 운영한다. 트레이더스 클럽 멤버십은 스탠다드와 프리미엄 등급으로 나뉘고 사업자 고객을위한 스탠다드 비즈와 프리미엄 비즈 등급도 도입한다. 멤버십 회원에게는 구매 금액별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티알 캐시’(TR CASH)를 적립해 주고, 매달 인기 상품을 회원가에 제공한다. 회원제에 만족하지 못하면 연회비를 100% 돌려주는 보증제도 실시한다.

유료 멤버십은 내년 1월 정식 론칭한다. 올해 말까지는 얼리버드 가입을 받아 회원 전용 특별 상품 할인을 진행한다. 또 트레이더스를 상징하는 ‘빅 웨이브 아이템’(BIG WAVE ITEM)을 출시하고 차별화된 상품을 지속해서 계발해나갈 계획이다.

2010년 구성점을 시작으로 처음 문을 연 트레이더스는 현재 21개까지 매장을 늘렸고 연 매출 3조원을 기록하고 있다. 이마트는 향후 30개점까지 트레이더스 매장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노재악 트레이더스 본부장은 “급변하는 유통환경과 경기 불황, 고물가의 예측 불가능한 상황에서도 끝까지 살아남을 수 있는 확실한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총체적 혁신을 단행했다”며 “트레이더스만의 방식으로 고객 관점의 창고형 할인점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