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2男과 2번 출산”… 전재산 3만원, 배달비만 80만원 “답답” (‘고딩엄빠’)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근희 기자]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박유진이 한 달 배달비로 80만원을 쓴다고 밝혔다.

4일 오후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에서는 현재 18세인 박유진과 남편 전민재, 딸 수민이와의 알콩달콩한 일상이 공개됐다.

박유진은 게임에 중독된 남자친구의 휴대폰을 뺏았다. 흉기까지 들고 분노하는 남자친구를 본 박유진은 이별을 결심했다. 이후 임신을 한것을 알게된 박유진은 “배가 너무 아파”라며 괴로워했다. 이후 어머니의 결정에 따라 아이를 입양보냈다.

아이를 출산한 후 어머님에 간섭이 심해지자 박유진은 답답해했다. 아는 오빠를 만나러 갔다가 오빠의 친구와 우연히 만나게 됐고, 그렇게 두 번째 사랑이 시작됐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학생 때 있었던 출산과 입양을 털어놨고, 남자친구는 “많이 힘들었겠다. 그것 때문에 중학교 얘기만 나오면 우울했던 거야?”라며 박유진을 위로했다. 이어 “괜찮아 사람은 누구나 살면서 실수하잖아. 혼자 힘들었을텐데 오빠한테 진작 말하지”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박유진은 임신을 했다. 박유진의 어머니는 “지금 얘 나이가 몇인데. 어쩌자고”라며 아이를 지우라고 소리를 질렀다. 박유진의 어머니는 “내가 못살아. 어쩌자고 또 임신”이라며 가슴을 쳤다.

이어 박유진은 스튜디오에 갓난 아기를 안고 등장했다. 박유진은 “18살 고딩엄마 박유진이다. 울산에서 왔다”라고 본인을 소개했다. 이제 막 100일이 됐다는 아기의 귀여운 미모를 보고 MC들은 미소를 지었다.

박유진은 “집에서 고딩엄빠를 많이 봤다. 사는 모습이랑 아기 예쁜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신청하게 됐다)”라고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공개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유진의 남편은 “유진이를 너무 좋아해서 수민이가 나왔다. 집은 월세다. 100(만원)에 27(만원)이다”라고 설명했다. 남편은 냉장고를 열고 먹을 게 없음을 확인했다. 박유진은 “요리를 잘 안한다. 하루에 한 번씩 배달을 한다”라고 말하기도.

박유진의 남편은 “커피 마실래?”라며 배달 어플로 커피를 주문하기 시작했다. 박유진의 남편은 “한달에 70~80만원을 쓴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박유진은 남편에게 “오늘 일 가야 돼? 가지마”라고 말하기도.

전민재는 “어릴 때부터 배달 대행으로 시작해서 거의 6년돼간다”라고 본인의 직업을 설명했다. 통장 잔고그 11,000원이 남은 것을 확인한 전민재는 “현금이랑 합쳐서 3만원 정도 있다”라고 말해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