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국주 "남친과 헤어진지 6개월, 연애는 외모가 다가 아냐"(돌싱포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돌싱포맨'에서 이국주가 자신의 외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텐션 부자' 장영란, 김호영, 이국주가 출연해 '돌싱포맨' 멤버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김호영은 장영란, 이국주와 함꼐 출연한 것에 대해 "너무 시끄러우니까 방송국에서 우리 셋은 잘 안 부른다. 우리 중에 한 명만 부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탁재훈은 만나자마자 텐션이 하늘을 찌르는 이들의 모습을 보고 "그렇게 밝게 살아서 뭐하냐"고 진지하게 물으면서 방송 때만 밝고, 방송 끝나면 우울해지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했다.

이어 "나는 조용조용한 스타일이다. 낯을 많이 가린다. 나같은 사람들은 이런 텐션 높은 사람들이 연구 대상이다. 저렇게 텐션이 높은 것이 수상하다"고 했다.

탁재훈의 말에 이국주는 "저는 누가 있으면 뭐라고 하는 성격인 것 맞다. 오로지 저 혼자 있을 때만 조용히, 가만히 있는다. 집에 강아지를 키우는데, 강아지 앞에서도 눈치를 보면서 텐션을 끌어올린다"고 말했다.

탁재훈은 "우리는 누가 한 명 밝아지면 '돈이 생겼나?' '주식이 올랐나?' '여자가 생겼나?'라면서 의심을 한다"고 말해 큰 웃음을 줬다.

특히 이날 이국주는 자신의 연애에 대해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국주는 "제가 데뷔 때랑 비교해서 20kg이 쪘다. 그런데 살이 찌고 난 후부터 연애를 시작했다. 연애는 외모가 다가 아니다"라면서 최근 남자친구와 헤어진지 6개월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탁재훈은 이국주에게 "국주는 왜 살을 안 빼냐"고 물었고, 이국주는 "살 빼고 있는데~"라면서 타격감 제로의 리액션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리고 이날 김호영은 '돌싱포맨' 멤버들 사이에서도 텐션이 낮은 임원희의 텐션을 끌어올려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이에 김호영은 "형님처럼 착한 성품을 가진 분들이 우리 같은 사람들의 리액션을 잘 받아주신다"면서 임원희의 옆자리로 이동을 했고, 그러면서 김호영은 "제가 옆에만 가도 이렇게 웃어주지 않으시냐"고 임원희를 활짝 웃게 만들어 웃음을 줬다.

사진=SBS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