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완성차 5사, 3개월 연속 판매 증가…9월 판매 65만8852대 월 최고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완성차 5사(현대차, 기아, 한국GM, 르노코리아차, 쌍용차)의 지난달 판매량이 65만8852대로 집계되며 전년 동기(54만424대) 대비 21.1% 크게 증가했다. 이는 올해 월 판매 기록 중 가장 높은 수치다. 그동안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으로 인한 출고적체로 판매량이 지지부진했지만, 지난 7월 상승세를 탄 이후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4일 국내 완성차 5개사의 9월 판매 실적 발표에 따르면 내수 11만3656대, 수출 54만5196대로 총 65만8852대를 기록했다. 내수는 23.8%, 수출은 20.5% 각각 증가했다. 1~9월까지 누계실적은 내수 100만9767대, 수출 445만6511대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1% 감소, 2.7% 증가했다.

1~9월까지 내수 누계 판매량을 기준으로 삼았을 때 업체별 점유율은 현대차 49.2%, 기아 39.1%로 양사가 88.3%를 기록하고 있다. 이어 쌍용차 4.8%, 르노코리아차 3.9%, 한국GM 2.9% 비중이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 5만6910대, 해외 29만8130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5만5040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29.8%, 해외 판매는 23.4% 각각 증가한 수치다.

국내에서 많이 판매된 모델은 세단의 경우 ‘그랜저’ 4643대, ‘아이오닉6’ 2652대, ‘소나타’ 4585대, ‘아반떼’ 4454대 등 총 1만6334대가 팔렸다. RV(레저용차량)는 ‘팰리세이드’ 3464대, ‘싼타페’ 2327대, ‘아이오닉5’ 2396대, ‘투싼’ 2452대, ‘캐스퍼’ 4032대 등 총 1만7059대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90’ 2217대, ‘G80’ 2863대, ‘GV80’ 1527대, ‘GV70’ 2348대, ‘GV60’ 332대 등 총 9646대가 팔렸다. 이밖에 ‘포터’는 8503대, ‘스타리아’는 2814대 판매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2554대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아는 지난달 국내 4만9대, 해외는 20만9137대로 총 24만9146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11.0% 증가했다. 국내와 해외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8%, 10.9% 증가다. 차종별 판매 실적은 ‘스포티지’가 4만2168대로 전 세계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렸으며, ‘셀토스’ 2만8847대, ‘쏘렌토’ 2만122대가 뒤를 이었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쏘렌토로 5335대를 기록했다. 승용 모델은 ‘K8’ 3990대, ‘레이’ 3860대, ‘K5’ 2055대, ‘모닝’ 1940대 등 총 1만3000대가 판매됐다. 쏘렌토를 비롯한 RV 모델은 스포티지 4441대, 셀토스 3513대, ‘니로’ 2361대 등 총 2만1325대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 5303대를 비롯해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5684대가 팔렸다.

해외에서 많이 팔린 모델은 3만7727대의 스포티지며, 셀토스 2만5334대, ‘K3(포르테)’가 1만4952대로 뒤를 이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GM은 지난달 총 2만4422대를 판매하며 전년 동기 대비 77.6% 증가했다.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6.6% 늘어난 2만410대로 6달 연속 증가다. 수출 효자모델인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동일한 차량 플랫폼을 공유하는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1만4818대의 수출 실적을 보여 전년 동월 대비 62.1% 늘어났다.

내수 판매는 4012대로 전년 동월 대비 3.6% 증가했다. 트레일블레이저가 1379대, ‘스파크’가 1031대 팔려 내수 실적을 견인했다. 여기에 ‘볼트EV’, ‘볼트EUV’가 각각 279대, 521대가 팔려 올해 월 최대 판매량을 보였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르노코리아차는 지난달 내수 5050대, 수출 1만3872대 등 총 1만8922대의 판매 실적을 보이며 전년 동기 대비 28.3% 증가했다. 내수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중형 SUV ‘QM6’로 2909대다. 중형 세단 ‘SM6’는 전년 동기 대비 106.5% 증가한 316대를 판매해 상승세를 이어갔다.

수출 효자모델인 ‘XM3’는 전년 동기 대비 46.8% 증가한 1715대를 판매해 내수에서도 경쟁력을 입증했다. 이밖에 르노 브랜드 모델인 중형 상용차 ‘마스터’가 110대 팔렸다.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34.1% 증가한 1만3872대다. XM3(수출명 르노 뉴 아르카나)는 1만1730대를 선적해 전체 수출을 견인했다. 이어 QM6(수출명 르노 꼴레오스)는 전년 동기 대비 78.2% 증가한 2060대를 선적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쌍용차는 신차 ‘토레스’ 돌풍이 여전했다. 지난달 내수에서 7675대, 수출은 3647대 등 총 1만1322대를 판매했다. 이는 올해 월 최대 판매 실적이자 전년 동기 대비 90.3% 증가다. 내수는 올해 처음으로 7000대 판매를 넘어섰다. 지난 2020년 12월(8449대) 이후 21개월 만에 최대 판매며, 전년 동기 대비로는 98.9% 증가다.

토레스는 출시 이후 최대 실적인 4685대를 판매해 누적 판매 1만대를 돌파했다. 지난 7월 출시 이후 3개월 연속 판매 상승세다. 수출도 토레스 효과가 주효했다. 칠레 등 중남미 지역으로 토레스 선적을 본격 시작하며 전년 동월 대비 74.4% 증가했다.

아주경제=김상우 기자 ksw@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