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같이 삽시다' 김지선, 부부 싸움 후 가출→산후우울증 고백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이 삽시다3' 김지선이 산후우울증을 고백했다.

4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이하 '같이 삽시다3')에서는 '다산의 여왕' 김지선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지선은 "항상 어딜 가든 6명 대가족이 이동한다. 아이들의 짐을 풀어야 하고 음식을 해야 되고, 근처에 맛집을 알아본다거나 제가 할일이 너무 많았는데 '같이 삽시다'를 보면서 여유있게 옛날 얘기도 하면서 맛있는 것도 만들어서 먹고, 꼭 한번 와보고 싶었다. 돌볼 애들이 없다는 것 자체가 너무 편해서 상상 속의 집이었다"고 밝혔다.

이경진은 "애들 잘 지내고 있냐"며 안부를 물었고, 김지선은 "이제 애들이 아니다. 벌써 고3·고2·중3·중2다"고 말해 자매들을 놀라게 했다.

혜은이는 "베프도 잘 만나고 있냐. 너 혜연이하고 베프잖아"라고 말했다. 또 김청은 "혜연이는 너 때문에 일부러 넷 낳았다며?"라고 물었다. 이에 김지선은 "그건 아닌데 애들 어릴 때 같이 만났다. 두 집이 같이 만나니까 12명이되더라"고 말해 자매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식당에 갔는데 처음에는 단체손님인줄 알고 반겼는데 나중에는 빨리갔으면 하는 표정을 지었다"고 너스레 떨었다.

김지선은 "사람들이 다 그런다. 아이가 넷이니 부부가 매일 좋은 줄 아는데 그렇지 않다"며 "낮에 그렇게 미웠는데 밤에 불 끄면 얼굴 안 보이니까"라고 말해 자매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 "아이 아빠가 미울 때가 있지 않냐. 사람은 어떻게 못하고, 남편 신발에 괜히 화풀이 한다"고 밝혔다.

이어 부부싸움 후 화해 방법으로 "신호 초에는 남편이 다 듣고 문자를 한다"며 "그러면 제가 먼저 사과한다. 그 자리에 화난 감정을 쏟아내지 않아서 항상 고맙다"고 말했다.

김지선의 남편과의 첫 만남으로 "여동생하고 남편의 여동생하고 사회 친구다. 처음에는 남편 소개 받을 일이 아니었다. 원래 샃노 시아주버니를 소개 받기로 했는데, 내가 스케줄 때문에 만나지 못하니까 다른 사람하고 잘 된 거다"며 "그렇게 대신 나온 사람이 지금 남편이다"고 밝혔다.

김지선은 "연예계 최초 네 아이를 출산했다. 그러니까 취재하러 왔는데, 예를 들면 남편은 투수, 나는 포수다. 남편이 컨디션이 안 좋으면 공을 잘못던지는데 내가 모든 공을 다 받았다"고 말해 자매들을 폭소케 했다.

박원숙은 "4남매 먹는 것도 대단하겠다"고 물었다. 이에 김지선은 식비로 "저희 한달에 장만 보는 것만 200만 원이다. 장을 한번 보러 가면 어마어마하다. 냉장고도 다섯 대가 있다. 꽉 채워놓는데도 한번 먹기 시작하면 태풍이 지나가듯이 싹쓸이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고기 먹을 때는, 저희는 되도록 고깃집을 안 간다. 고기를 사면 잔치날처럼 높게 쌓여있다. 불판에 구우면 속도를 못 맞춰서, 밖에서 초벌을 해서 가지고 나와서 아이 아빠가 다시 구우면 속도가 맞는다"고 전했다.

김지선은 큰아이 미국 캠프와 관련해서 남편과 부부싸움 후 가출했다고 고백했다. 김지선은 "이렇게나 말이 안 통해? 처음이었다. 그동안은 육아 때문에 싸울 틈이 없었다"며 "처음으로 남편과 강한 의견 대립이 되니까 벽처럼 느껴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계속얘기하면 큰 싸움이 될 것 같아서 집을 나왔다. 너무 속상한 게 집을 나왔는데 갈 데가 없더라"며 "우리 집에서 제일 먼 지하 주차장에 차를 세워두고 새벽까지 있었다"고 말했다. 또 "너무 화가 났다. 못 살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대화가 안 됐다"며 "(남편과 화해 후) 결국엔 안 보냈다"고 덧붙였다.

김지선은 출산 후 몸매 관리 비법으로 "애기 낳고 나서 국물을 거의 안 먹었다. 모유 수유 다 하고. 그리고 잘 나왔다. 냉동고에 꽉 채워뒀다. 그래서 동냥젖도 먹였다"며 절친 김혜연을 언급했다.

김지선은 "혜연이가 제가 먼저 한 달 먼저 출산했는데 혜연이 산후조리원에 갔는데 아이 먹일 모유가 부족했다. 제가 낳은지 한달 밖에 안 돼서 아이를 데리고 와서 먹였다"고 밝혔다. 이어 김지선은 "혜연이가 그 모습을 보더니 '나머지도 다 짜주고 가라'고 했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김지선은 "많은 분들께서 다산을 해서 아이를 쉽게 나을 거라 생각하시는데 저도 힘들게 나았다. 출산 당시 통증이 심했다. 저는 진짜 많이 아팠다. 4남매 모두 자연분만이었다"고 밝혔다.

혜은이는 "너는 일하면서 4남매 낳았지. 또 키웠지. 그렇게 하면서 번 아웃 오지 않았냐"고 걱정했다. 이에 김지선은 "있었다. 저도 우울증도 걸려 봤었고, 넷째 낳고 나서 산후우울증이 조금 심했었고, 거기다가 나는 최선을 다한다고 하는데 알아주는 사람은 없고 나는 죽을 것 같은데 각자 서운하다 하고"라며 힘든 시기를 전했다.

이어 "4남매 생각하면 일은 해야 하고. 다 내려놓고 싶다는 생각조차 사치였다"며 "우울증이 정말 무섭더라. 4남매도 안 보이고, 아무것도 안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는 화려했던 전성기를 지나 인생의 후반전을 준비 중인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KBS2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