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속구 듀오' 문동주·김서현 '나는 행복합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프로야구 한화가 최하위인 팀성적에도 불구하고 특급 유망주들의 존재에 설레고 있습니다.

어제 첫 승을 거둔 문동주 선수에. 입단이 예정된 강속구 투수 김서현까지, 미래에 대한 기대감이 어느 때보다 큽니다.

김수근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특급 신인 문동주의 올 시즌 마지막 등판은 한화 팬들의 기대를 채우기에 충분했습니다.

최주환, 최정에게 시속 150km 중반대의 강속구를 뿌려 연속 삼진을 잡아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