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검찰 "이재명, 보고서에 용도변경 이익 환수 검토 직접 기재"…"성과금 심사위원장도 변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소장에 "용도변경 이익 환수방법 찾으라 지시"

[앵커]

성남FC 사건과 관련해 JTBC가 새롭게 취재한 내용으로 뉴스룸을 시작합니다. 두산건설의 땅 용도를 변경해주면서 성남FC가 받은 후원금을 검찰은 뇌물로 보고 수사 중입니다. 지난주 성남시 공무원과 두산건설 관계자가 먼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저희가 그 공소장 내용을 파악했습니다.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공모를 넘어 사실상 이 사건을 주도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용도 변경으로 생긴 이익의 일부를, 되돌려받을 방법을 찾으라고 직접 지시했다' 또 '구체적인 계획도 세웠다' 공소장에 이런 내용이 담겼습니다. 검찰이 이 사건을 어떤 시각으로 보고 있는지를 명확히 알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