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골때녀' 박승희 "임신 모르고 배에 축구공 맞아"…D-100일 예비맘 근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박승희가 출산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박승희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D-100"이라며 "뱃속에 있는 줄도 모르고 '골때녀'에서 축구공을 뻥뻥 차고, 여기저기 멍들고 배에 공도 맞고 하다가 완두콩 같은 작은 생명이 자라고 있다는 걸 처음 알았을 때가 엊그제 같다"고 글을 남겼다.

이어 "벌써 꿈틀꿈틀 존재감도 나타내고 날짜도 100일밖에 남아있지 않았다니. 역시 시간이 정말 빠르다"며 "임신 기간 동안 신경도 못써주고 계속 일하면서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는데 항상 건강하게 자라주고 있는 금복이한테 고마운 마음 뿐. 점점 더 커지는 배에 힘은 들지만 그래도 소중하고 안전하게 잘 품어볼 테니 건강하게 만나길 바라며. 모든 임산부들 파이팅"이라고 덧붙였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임신 사실을 알게 됐던 테스트기부터 태어날 아기의 초음파 사진, 박승희의 D라인 등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한편 박승희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금메달리스트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로 출전한 뒤 은퇴했다. 현재는 가방 디자이너, 해설자, 방송인으로 활동 중이며, 지난해 5세 연상 패션브랜드 대표와 결혼했다. 임신 전까지는 SBS 축구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활약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